컨텐츠 바로가기

김현수, 불도저같은 선제골 성공...KCM "물소 여섯 마리 달려드는 것 같아"('전설체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전설체전'(사진=방송 화면 캡처)



'전설체전' 럭비부 김현수가 첫 골을 터트렸다.

25일 오후에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전설체전'에서는 4강전 대결을 펼치는 연예부와 럭비부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연예부 김용만은 역공의 찬스를 갖게 됐지만 럭비부의 덩치에 밀리며 공을 내주고 말았다. 응원석의 격투부, 동계부는 "체급으로도 많이 차이가 난다" "덩치가 커서 무섭다"라며 기세등등한 럭비부의 전투력에 감탄했다.

한편 김용만이 놓친 골찬스를 잡은 럭비부 김현수는 수비 하나 없이 앞이 훤히 뚫린 골문을 향해 달려갔고 거침없이 킥을 해 골인을 시켰다. 어안이 벙벙해진 KCM은 "완전 불도저다 불도저. 물소 한 여섯마리가 달려드는 것 같네"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