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쪼개기 상장 때 주주 손해 없게 보완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손병두 거래소이사장 간담회

경영진 주식먹튀 방지대책 논의

선진시장 가려면 공매도 허용을

세계일보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등 우량기업이 물적분할을 통해 자회사를 상장시키는 이른바 ‘쪼개기 상장’으로 주주들의 손해가 잇따르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보완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손 이사장은 2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자본시장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쪼개기 상장에 대해 “물적분할 상장 심사 과정에서 모회사 주주들의 의견을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개인 투자자들은 모회사 주가가 하락하고 기존 주주의 이익이 훼손된다는 이유에서 쪼개기 상장을 비판하고 있다. 물적분할로 인한 기존 투자자 피해를 막기 위해 모회사 주주에게 주식매수청구권이나 신주인수권을 부여해야 한다는 주장도 거론되고 있다.

손 이사장은 “모회사 주주에게 주식매수청구권이나 신주인수권을 부여하는 것은 자본시장법이나 상법 개정이 필요해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상장 심사 시 주주 의견을 들었는지를 ESG(환경·사회적 책임·지배구조) 관련 심사조항에 포함하는 것은 법이나 규정 개정이 없어도 된다”고 설명했다.

손 이사장은 카카오 경영진의 주식 ‘먹튀’ 논란으로 불거진 경영진의 스톡옵션 행사 문제에 대해선 “국회에서 내부자들의 주식거래 사전 신고를 법제화하는 안, 상장 이후 스톡옵션의 매각을 일정기간 금지하는 안 등이 논의되고 있다”며 “중론이 모이면 충분히 참고해 이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상장 이후 일정기간 스톡옵션 행사 자체를 금지하는 것은 시장친화적이진 않다. 신고하고 일정기간이 지난 다음에 행사하게 하는 식의 간접적인 규제 방안이 선진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 이사장은 공매도 전면 허용이 필요하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선진자본시장으로 발돋움하려면 공매도를 전면 허용해야 한다”며 “MSCI 선진지수 편입이 논의되고 있고, 다른 나라는 코로나 시국에도 제한을 안 했는데 우리만 계속 제한하는 건 납득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손 이사장은 올해 한국거래소의 4대 미션으로 국내 증시 레벨업, 확고한 시장 신뢰, ESG 이니셔티브, 거래소 체질 전환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사상 최대 IPO(기업공개) 활황 기조를 지속하고, ‘K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토종 스타트업)의 국내 증시 입성을 촉진하고, 신규 유망산업 특화기술 심사 역량 강화 전략 등 12개 역점과제를 밝혔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