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임영웅, 사람 살려낸 진짜 영웅 "심폐소생술→옷도 벗어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로트가수 임영웅이 교통사고 부상자를 구호한 훈훈한 미담이 알려진 가운데 이날 심폐소생술로 사고자를 살려낸 주체가 임영웅이었다는 목격담이 공개됐다.

유튜버 이진호는 25일 유튜브에 "매니저도 있었는데.. 왜 임영웅이 나섰을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주제는 최근 알려진 임영웅의 미담이었다.

앞서 임영웅은 지난 21일 오후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도 방향 반포대교 인근에서 교통사고 현장을 발견, 의식을 잃고 쓰러진 운전자를 차량 밖으로 꺼내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를 도왔다. 이후 임영웅은 현장에 도착한 119 구조대에게 부상자를 무사히 인계했다.

이에 대해 이진호는 "당시 사고 현장에 있던 사람과 연락이 닿아 이야기를 나눴다"며 "이야기를 들으며 영화같다는 생각이 여러차례 들었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진호는 "이날은 임영웅이 매니저와 단둘이 이동 중이었다. 뜻하지 않은 사고로 굉장히 길이 막혔고 사고 차량이 다른 차량과 추돌한 뒤 가드레일을 박은 채 정차되어 있었다. 사고로 정체가 심하니 자연스레 사고 차량 옆에 섰고 차량이 높다보니 차량 안까지 모두 보였다"고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고 차량 옆을 지나던 임영웅은 운전자가 의식을 잃은 모습을 보게됐고 사고차량 앞에 차를 세웠다고. 이진호는 "매니저가 사고 차량 앞에 주차를 하는 사이 임영웅은 119에 전화를 했다. 상황이 급박해서 임영웅은 '사고 났다. 빨리 와달라'고만 하고 전화기를 매니저에 넘겼고 매니저가 구체적인 상황을 전달했다. 그 사이 임영웅은 사고 차량로 제일 먼저 뛰어가 운전자를 빼냈다"고 이야기했다.

운전자는 처음 호흡이 없는 위급한 상황이었고 임영웅은 흉부압박법으로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 운전자는 극적으로 호흡과 의식을 되찾았다고. 이진호는 "찰나의 순간이었지만 빠른 판단력과 정확한 소생술이 아니었다면 어떻게 됐을지 모른다. 워낙 순식간이라 현장에 있는 사람들은 어안이 벙벙한 상태로 지켜만 봤다더라"라며 임영웅을 칭찬했다.

이진호는 임영웅이 의식을 차린 운전자에 담요를 줬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며 자신이 입던 옷까지 벗어주며 운전자의 체온 유지를 도왔다고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며 "당시 영하 9도의 강추위였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수습되면 현장을 떠나지 않나. 그러나 임영웅과 매니저는 차량에서 끝까지 대기했다고 한다. 119가 오는 모습까지 확인한 뒤 떠났다더라"면서 "단순히 구조를 도운 게 아니라 구조의 주체가 되어 사람을 살렸다. 자신의 옷까지 벗어 체온 유지까지 했다. 구조의 정석이다"라며 극찬했다. 임영웅은 심폐소생술을 따로 배운 것이 아니라 군 복무 과정에서 필수 교육으로 내용을 급박한 상황에서 이용한 것이라고.

이진호는 또 "현장에서는 임영웅 알아보지 못했다더라.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었고 급박한 상황이었다. 상황이 정리된 이후 현장에서 임영웅이 적극적 구조를 하는 걸 본 사람이 (임영웅을 알아보지 못한 상태에서) 언론사에 제보했다. 서초소방서 측은 임영웅이 구조를 도왔다고 해서 이름과 연락처 인적사항 기재했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임영웅이었다고 하더라"며 미담이 알려지게 된 경위까지 자세히 설명했다.

전말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영웅이 영웅다웠다", "진정한 히어로였다", "천성적으로 몸에 밴 인성인 듯", "진정한 영웅이다", "잘 되는 사람은 뭔가 다르다"면서 칭찬을 했다.

가수 임영웅은 2020년 인기리에 방송된 TV조선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서 1위에 해당하는 ‘진’을 차지한 뒤, 각종 예능프로그램부터 음원, 시상식에 이르기까지 트로트계에서 독보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