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언제까지 유재석 그늘 밑에?..지석진 "런닝맨? 나 없이 안 돌아가" (ft.오작교) [Oh!쎈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돌싱포맨'에서 지석진이 오작교 유재석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전했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 '신발벗고 돌싱포맨'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준호는 "지드래곤에게 민망해, 한달 째 (DM) 읽지 않는다"고 했다. 작년 이상민을 위해 한정판 GD 운동화를 부탁했기 때문. 이상민은 "(한정판 신발) 회사에서 보내줘, 그냥 회사"라고 하자 모두 "네가 사고 선물받은 척한 거 아니냐"고 해 웃음을 안겼다.

그 사이 지석진이 도착, 지석진 소개팅으로 아내를 만났다며 오작교는 유재석이라고 했다. 모두 "인기가 여자들한테 없었나 왜 소개팅이냐"며 궁금, 지석진은 "원래받기 싫어 사양했다, 혼자있는게 그랬는지 재석이가 소개팅을 (주치)했다"며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어 그는 "단 둘이 만난 날, 나도 모르게 그녀가 마음에 들었나보다백화점 가서 내 옷을 샀다, 멋있게 보이고 싶었다"며 과거를 떠올리기도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12년 째 '런닝맨'에서 뛰는 지석진에 탁재훈은 "후배들이 그만하락 한다, 누가 봐주는 사람 있어?"라며 기습질문, 지석진은 "오래 갈만하니 오래가는 거다"고 답했다.이에 탁재훈은 "형은 눈치도 없어? 알아서 그만 뛰어야지, 그게 꼰대"라고 하자 지석진은 "거기(런닝맨) 나 아니면 안 돌아가"라며 자신감을 보였고 모두 "특급 꼰대"라며 입을 모았다.

심지어 '런닝맨' 센터에있는 지석진에게 탁재훈은 "형이 뭔데?"라며 질투, 지석진은 "가운데 설만 하니꺼 서겠지, 내가 서있는 곳이 센터"라고 했고 탁재훈은 "건강센터 가봐라"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이어 마지막엔 "언제까지 재석이 그늘 아래 있을 거야?"라고 묻자, 지석진은 "야! 대답하겠다"면서 "그늘이란 표현이 참 그지(거지)같다, 재석이 밑은 유아적인 발상, 같이 가는 것, 서로 역할이 다를 뿐"이라며 차분하게 대답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탁재훈은 "그런 사람이 재석과 형수님 물에빠지면 재석이부터 구한다고 하냐"고 하자 지석진은 "아내가 수영을 잘한다, 물개다"고 대답해 시청자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 '돌싱포맨'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