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설날 떡국을 먹게 된 사연…그런데 언제부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HISCovery]설날 떡국 유래

지역 따라 종류도 천차만별…날떡국·닭장떡국 등




‘THISCovery’ 팀이 ‘떡국을 먹어야 한 살 먹는다’는 설날 세시풍속의 유래를 찾아봤습니다. 한민족은 언제부터, 도대체 왜, 설날 떡국을 먹게 된 걸까요? 상고시대 신년 제사 때 먹던 ‘음복 음식’에서 시작됐다는 옛 문헌부터 길게 늘어진 가래떡이 무병장수를 상징해 새해 건강을 기원하는 뜻으로 먹었다는 해석까지 그 배경을 놓고 다양한 ‘썰’이 존재합니다. 위 피디가 회사에서 몰래 떡국을 끓여 먹으며 설날과 떡국의 알면 쓸 데 있는 상관관계를 중계방송해드립니다.


지역별로 날씨와 풍습이 달라서 떡국 종류도 제각각인데요, 경남 통영은 특산품 굴을 넣은 굴떡국이, 전라도는 간장에 졸인 닭고기로 육수를 낸 닭장 떡국이, 충청도는 수제비 모양의 날떡국이 있다고 합니다. 북쪽은 떡국보다는 만둣국을 끓여 먹는 곳이 많다고 하네요. 떡국의 세계를 좀 더 알고 싶다면 영상으로 확인하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