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수 닐 영 "백신 허위정보 퍼트리는 스포티파이서 내 음악 내려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가수 닐 영(왼쪽)과 유명 팟캐스트 진행자 조 로건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유명 포크록 싱어송라이터 닐 영(76)이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사이트 '스포티파이'에서 자신의 음악을 모두 내리겠다는 의향을 밝혔다. 스포티파이가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한 허위 정보를 퍼트리고 있다면서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24일(현지시간) CNN방송 등에 따르면 영은 자신의 웹사이트에 올린 글에서 자신의 매니저와 음반사에 "오늘 당장 스포티파이에 그 플랫폼에서 내 음악이 전부 내려오기를 원한다고 알려달라"고 밝혔다. 영은 당초 이 글을 자신의 웹사이트에 올렸다가 삭제했으나 이후 대중 매체지인 롤링스톤과 CNN 등이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영은 당초 게시한 글에서 "스포티파이는 백신에 관한 허위정보를 퍼뜨리고 있다. 그들이 퍼뜨린 이 허위정보를 믿은 사람들이 사망할 잠재력이 있다"면서 "그들(스포티파이)은 로건 아니면 영을 가질 수 있다. 둘 다는 안 된다"고 적었다.

영이 언급한 로건은 코미디언 출신의 유명 팟캐스트 진행자 조 로건을 일컫는다. 로건의 팟캐스트 '조 로건 익스피리언스'는 애플의 팟캐스트 차트 1위를 기록하면서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2020년 스포티파이와 1억달러(약 1197억원)로 추정되는 계약을 맺고 지난해 1월부터 스포티파이에서 독점적으로 팟캐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영이 문제를 삼은 건 로건이 이 방송에서 코로나19는 물론 그 백신에 대한 허위 주장, 부정확한 발언을 일삼아 논란이 일었던 점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에는 270여명의 과학자, 의사, 간호사 등이 로건의 방송 내용에 대해 스포티파이에 조치를 촉구하는 항의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영의 매니저인 프랭스 지론다는 영이 허위정보에 대해 매우 불쾌해하고 있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