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울산시, 청년정책 본격 추진… 3월 ‘청년수당’ 지급 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울산시청. 울산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산시가 오는 3월 1997년생 울산 청년에게 1인당 50만원을 지급하는 등 ‘2022년 울산청년 정책’을 본격 추진한다.

울산시는 26일 오후 ‘제1회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개최해 청년정책을 심의하고 다양한 청년정책을 수렴했다.

청년정책조정위원회는 청년정책의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을 심의하고 관련 사업의 조정·협력 등의 역할을 한다. 울산시장 및 청년정책 유관 실·국장 8명의 당연직과 분야별 전문위원 5명, 청년위원 6명으로 구성됐다.

울산청년 정책은 ‘기(氣) 사는 울산 청년, 다시 뛰는 청년 울산’을 비전으로 한다. 일자리와 주거, 교육, 복지·문화, 참여·권리 등 5개 분야 78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됐다. 이들 사업에는 총 1197억58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청년 관련 사업비는 지난해 611억1300만원보다 586억4500만원 늘었다.

분야별로는 일자리는 청년 인턴 채용사업 등 27개 사업에 157억원이 쓰인다. 주거는 청년가구 주거비 지원 등 13개 사업에 616억원, 교육은 대학 및 지역균형 인재 육성지원 등 12개 사업에 311억원이 각각 투입된다.

세계일보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복지·문화는 청년수당 등 18개 사업 103억원, 참여·권리는 울산청년정책연결망 운영 등 8개 사업 10억원 등이다.

특히 복지·문화 분야의 청년수당사업은 올해 처음 추진되는 사업이다. 청년의 자립 기반 마련에 도움을 줘 청년 인구의 지역 유출을 막자는 취지다.

시는 오는 3월말까지 울산에 거주하는 1997년생(만 24세) 청년 1만3716명에게 1인당 연간 50만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지역화폐인 울산페이로 지급할 예정이다.

울산 청년수당 신청은 다음 달 21일부터 3월11일까지 울산일자리재단 일자리포털을 통해 별도의 서류제출 없이 개인정보 사용 동의 후 온라인으로 하면 된다.

청년채용 장려금 추가 지원 사업, 청년 농업인 경영진단 분석 컨설팅 사업, 청년 가구 주거비 지원사업, 청년 월세 한시특별 지원사업, 청년 내일 저축계좌 지원사업 등도 올해 도입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청년문제를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로 인식하고 있다”며 “일자리 창출과 주거안정 등 맞춤형 청년정책을 펼쳐 탈울산을 막고, 활기넘치는 청년도시로 거듭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울산=이보람 기자 bora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