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갓파더' 강주은, 출산 앞둔 혜림 위해 '1박 300만원' 호텔 플렉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갓파더' 배우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이 출산을 앞둔 딸 혜림을 위해 1박에 300만원인 호텔을 예약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新 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이하 '갓파더')에는 강주은은 출산을 앞둔 그룹 원더걸스 출신 혜림과 오붓한 시간을 보내기 위해 1박에 300만원인 호캉스에 나섰다.

두 사람이 찾은 곳은 여의도 5성급 호텔의 스위트룸이었다. 룸은 아늑하고 넓은 침실과 모던하고 깔끔한 화장실이 갖춰져 있었다. 또한 식탁에는 먹음직스러운 고급 애프터눈티 세트가 가지런히 놓여 있었다.

강주은은 "내 딸 혜림이가 아기를 낳기 전에 여유로운 시간을 가졌으면 해서 호캉스를 준비했다"라고 뿌듯하게 말했다.

혜림은 폰으로 호텔 숙박비를 검색하더니 300만원이라는 거액의 숙박비를 보고 입을 다물지 못했다. 그는 "1박에 300만원은 처음이다. 정말 제대로 플렉스 하셨구나 싶었다. 이렇게 비싼 스위트룸은 처음 와보는 것 같다"라며 감동 받았다.

강주은은 "비싸기는 하다. 하지만 나는 한다면 제대로 하는 사람이다. 이왕 즐길거면 제대로 즐기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강주은은 "무슨 돈이 아깝겠느냐. 딸한테 쓰는 돈이기에 하나도 아깝지 않다. 혜림이 아기를 낳고 나면 쉴 수가 없으니까 푹 쉴 수 있는 시간이 많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호텔을 예약했다"라고 딸 혜림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갓파더'는 근현대사를 짊어지고 온 국민아버지스타와 여전히 인생의 답을 찾고 있는 국민아들스타를 통해 대한민국의 부자관계를 재조명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한예린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 KBS2 '갓파더'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