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희, 여전한 야구 여신의 명품 슈트핏 "이제 육아 출근합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아나운서 출신 최희가 늘씬한 자태를 자랑했다.

27일 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본캐로 일했어요!!! 이제 육출(육아 출근)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최희는 베이지 색 슈트를 입고 있다. 이어진 사진 속 최희는 거울 셀카를 찍으며 늘씬한 각선미를 뽐낸다. 슈트를 입은 모습은 최희의 아나운서 시절을 떠올리게 한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리즈 시절이랑 달라진 게 하나도 없다", "단정한 직장인 같다", "스타일 찰떡"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최희는 2020년 비연예인 사업가와 결혼, 같은 해 딸 서후를 품에 안았다.

사진 = 최희 인스타그램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