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F9 휘영·찬희, 심야 생일파티..."방역수칙 위반 깊이 반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SF9 휘영(왼쪽)·찬희가 방역수칙 위반으로 입건됐다. 사진|스타투데이DB


인기 그룹 SF9 휘영(본명 김영균·23), 찬희(본명 강찬희·22)가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기고 새벽까지 주점에서 생일 모임을 갖다 적발됐다. 소속사는 "지탄받아 마땅할 행동"이라고 고개 숙였다.

휘영, 찬희가 지난 18일 찬희의 생일을 맞아 오전 1시께 지인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홀덤펍(주점의 일종)에서 모임을 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적발된 사실이 27일 드러났다. 경찰은 두 사람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휘영, 찬희는 경찰 조사에서 찬희의 생일을 맞아 일정을 마친 뒤 지인의 연락을 받고 이곳을 찾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사건 발생 사흘 뒤인 21일부터 23일까지 SF9 콘서트에 참여하는 등 활동하다 뒤늦게 적발 사실이 알려지자 사과 입장을 냈다.

27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SF9 멤버 휘영, 찬희가 지인과의 모임으로 서울 지역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한 사실을 오늘 인지했다. 부주의하고 지탄받아 마땅할 만한 행동을 한 것이 분명하다”며 “팬분들은 물론 대중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자책하고 있으며 깊이 반성하고 후회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휘영·찬희는 지난 18일 모든 일정을 마친 뒤 찬희의 생일을 맞아 서울 강남 논현동에 위치한 홀덤펍을 찾았다. 이 과정에서 방역 수칙 위반 단속에 적발돼 조사를 받았다. 당시 현장에는 휘영·찬희 일행과 종업원 등 총 15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는 “소속 아티스트 관리에 소홀했던 점에 대해 변명의 여지 없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와 대책 마련을 하겠다”며 “이번 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고, 실망시켜드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