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주 붕괴사고 피해자 3명으로 늘어…상층부 매몰자들 신원 확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8∼31층서 실내 공사 맡았던 작업자들, 수습까지 상당 시일 전망

구조 당국, 가족 요청으로 피해자들 신원 언론에 공개 안 해



(광주=연합뉴스) 김형우 정회성 천정인 기자 =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로 숨진 피해자가 3명으로 늘었다.

기울어진 타워크레인 해체 이후 본격적으로 착수한 상층부 수색에서 매몰자 2명이 잇달아 발견되고 각각 신원이 사고 직후 실종된 공사 작업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범정부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지역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28층, 이틀 전인 25일 오후 27층 콘크리트 잔해 속에서 각각 발견된 매몰자 2명은 붕괴 당시 상층부에서 실내 공사를 했던 작업자들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중수본 등은 28층 매몰자의 손에서 지문을 확보해 신원을 파악했다.

구조대 손이 닿지 않는 27층 매몰자의 신원은 기다란 막대 형태 공구로 주변 콘크리트 잔해에서 혈흔을 채취해 실종자 가족들의 유전자 정보(DNA)와 대조하는 방식으로 확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