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랑의 꽈배기' 김진엽, 거짓 친자 검사에 분노 "꼭 알아낼거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KBS2 '사랑의 꽈배기' 방송캡쳐



김진엽이 친자 검사 결과 심혜진에 알렸다.

27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에서는 박희옥(황신혜 분)의 거짓말을 알게 된 맹옥희(심혜진 분)가 분노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맹옥희는 "하루랑 소리 남매라고"라고 가족들 앞에서 오회장 유서에 대해 밝혔다. 이를 지켜보던 오소리(함은정 분)는 "우리가 왜 남매야? 아니 우리 절대 남매 아니야"라고 소리쳤다. 이어 유서를 보여달라는 박희옥에 오소리는 "제가 찢어버렸다. 할아버지께서 하도 말도 안되는 말을 쓰셔서 제가 찢어버렸다. 하루 오빠를 아버지 아들로 입적해서 아버지 재산을 다 하루오빠한테 주시겠다잖아요. 할머니 말씀이 맞았다. 주인이 없으니까 객들이 와서 설친다. 오씨 재산이 박씨한테 다 넘어가게 생겼다"라며 유서 공개를 막았다.

오소리는 "할아버지 재산 받을 생각 1도 하지마. 박하루 너 절대로 오씨가 될 수 없어. 그리고 미국으로 다시 돌아가"라고 말했지만 박하루(김진엽 분)는 "싫은데. 나 여기 살려고 온거다. 여기 우리집에서. 사업차 1년동안 한국에서 지내게됐다. 그동안 여기 아버지 집에서 신세 좀 지려고요"라고 답해 오소리는 "누구 마음대로 살아? 네가 왜 여기서 살아"라며 당황했다.

오광남(윤다훈 분)은 오소리가 박하루를 견제하자 "어쨋든 하루도 내 자식이잖니. 이제야 말하지만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에 아빠한테 말했다. 하루 호적에 올리라고. 유서까지 남기셨는데 마냥 외면할 수는 없지 않니. 좋아. 소리 네 뜻대로 하마 대신 조건이 있다. 꽈배기 접고 아빠 회사로 들어와. 안그럼 동방은 하루한테 물려줄 수 밖에 없다. 그리고 이젠 아빠 집에 들어와 살도록 해. 안그럼 하루가 들어와 살게 될거야"라며 도발했다.

맹옥희가 박하루를 찾아가 유서를 건넸다. 맹옥희는 "소리 때문에 공개 무른건데 이번에도 소리가 반대할 줄 몰랐어. 이 일은 이제 너한테 넘기려고. 네가 공개하고 싶으면 하고 싫으면 말고"라고 말했고, 박하루는 "할아버지는 제가 친손자라는 걸 어떻게 아셨을까요?"라며 자신이 한 친자검사 결과를 보여줬다.

박하루는 충격받은 맹옥희에게 "알아야겠다. 대체 누가 왜 할아버지께 거짓 보고를 해서 할아버지를 돌아가시게 했는지 제가 꼭 알아낼거다. 그때까지 비밀로 해주세요. 제가 광남 아저씨 친자가 아니라는 걸 알았다는 사실이요"라며 "그들이 직접 실토하게 해야죠. 거짓보고한 그 대리인이 누군지부터 알아내야 한다"라고 말했다.

오소리는 조경준(장세현 분)에게 "오늘 아빠 만났어. 동방으로 들어오래. 그리고 평창동 집으로도 들어오래. 들어간다고 했어"라고 말했다. 이에 조경준은 "너랑 하루 남매인거 알았구나? 옛날에 어머님께서 하루한테 하는 얘기를 어쩌다 듣게 됐다. 어머니께서 무슨 일이 있어도 비밀 지키라고 해서 한별이 생각해서라도 말할 수 없었다. 하루가 오빠라는 거 알면 네가 견딜 수 없었을테니까"라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