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레바논 현장] 손흥민 대신한 '군인...황의조 파트너로 '펄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시돈(레바논), 김건일 기자] 황의조가 올리고 조규성이 넣었다. 파울루 벤투 국가대표팀 감독이 깜짝 뽑아 든 투톱 카드가 적중했다.

한국은 27일(한국시간) 레바논 시돈 무니시팔 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7차전 레바논과 경기에서 전반 추가 시간 조규성이 터뜨린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이날 벤투 감독은 4-4-2 포메이션으로 레바논에 맞섰다. 부임 이후부터 최종 예선까지 줄곧 4-2-3-1로 경기를 치렀다는 점에서 파격적인 선택이었다. 주전 스트라이커 황의조와 함께 전지훈련에서 황의조를 대신했던 조규성이 파트너로 선택받았다.

첫 호흡이었는데도 불구하고 두 선수는 유기적인 움직임으로 레바논 골문을 위협했다. 조규성이 측면으로 빠지면 황의조가 최전방으로, 황의조가 빠지면 조규성이 최전방으로 침투했다.

두 선수는 바로 결과물을 합작했다. 0-0으로 맞선 전반 추가 시간 측면으로 빠진 황의조가 왼발 크로스를 올렸고 조규성이 머리로 마무리했다. 두 최전방 공격수가 만들어 낸 첫 합작품이다.

벤투 감독은 전지훈련에서 치른 두 경기에서 각자 다른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아이슬란드전에선 4-2-3-1, 그리고 몰도바와 경기에서 4-4-2로 나섰고 이 경기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한국은 그간 4-2-3-1 포지션에서 좌우 윙포워드였던 손흥민과 황희찬에게 무게를 두는 전술을 활용했다. 두 선수의 개인 능력으로 빼어난 성과를 거뒀지만 반대로 두 선수가 묶이면 공격에 애를 먹는 장면이 있었다. 투톱 체제가 자리잡는다. 본선 무대에서 공격 다양성을 불어넣을 수 있을 전망이다.

승점 17점으로 조 1위로 올라선 한국은 3위 아랍에미레이트와 시리아전 경기 결과에 따라 조 2위를 확보하고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