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스라엘 男 청소년,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심근염 증가" 연구 결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차 접종 후 10만명당 8.09명 발생

아시아경제

백신. 기사와는 관련없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이스라엘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은 청소년의 심장 질환 비율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현지 시각)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스라엘 연구진은 12~15세 남자 청소년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두 번 접종한 후 심근염의 위험이 소폭 증가했다고 보고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뉴 잉글랜드 의학 저널에 실렸다.

연구진은 이스라엘 보건부의 감시 시스템을 통해 지난해 6월2일부터 10월20일 사이 심근염으로 인한 입원 환자를 조사했다. 이 기간 동안 12~15세 청소년 40만4407명이 1차 접종을 받았고, 32만6463명이 2차 접종을 받았다.

해당 기간 동안 심근염으로 입원한 환자는 모두 18건이었는데 4건은 다른 대체 진단과 관련성 미흡으로 대상에서 제외됐다. 나머지 14건 중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사례는 1건이었고 13건은 백신 접종과 관련이 있었다. 1건은 1차 접종을 한 청소년이었고, 12건은 2차 접종 후 일주일 이내 발병했다.

연구진은 남성 청소년의 심근염 발생 비율이 1차 접종 후에는 10만명당 0.56명, 2차 접종 후에는 10만명당 8.09명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해당 나이대 여성 청소년의 위험은 무시할만한 수준이었다.

증상은 모두 경미했고, 청소년은 평균 3일 동안 입원했다. 추적관찰 30일 동안 재입원한 사람은 없었다.

NYT는 "백신에 따른 심근염 부작용은 여전히 흔치 않은 것(1만2361명당 1명)으로 나타났지만 백신 접종을 받은 12~17세 청소년 1만6129명당 1명이 심근염을 겪는다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추정치보다 높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번 연구는 화이자 백신에만 기반하지만, 다른 연구에서는 화이자와 같은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인 모더나 백신도 심근염의 발병률이 더 높을 수 있음도 발견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