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트트릭’ 황의조의 변신, SON 없으니 특급 도우미 임무 수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시돈(레바논), 김건일 기자] 유니폼에 따라 역할이 달라졌다. 황의조(지롱댕 보르도)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없는 대표팀의 구심점 역할을 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레바논 시돈 사이다 무니시팔 국제 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7차전에서 조규성(김천상무)의 결승골에 힘입어 레바논을 1-0으로 격파했다.

승점 3점을 챙긴 한국(승점 17점)은 최종예선 7경기 연속 무패(5승 2무) 행진과 함께 본선행에 성큼 다가섰다.

이날 경기를 앞둔 한국에는 여러 변수가 있었다. 가장 큰 건 부상 악몽. 황희찬에 이어 대표팀의 주장 손흥민까지 부상으로 이탈하며 전력 공백이 발생했다.

벤투 감독이 내세우던 공격 삼각 편대 중 두 명을 잃은 셈이었다. 홀로 남은 황의조의 고군분투가 예상됐다. 대표팀 합류 전 프랑스 리그 진출 후 첫 해트트릭을 기록한 만큼 자신감과 기세는 충분했다.

여기에 새로운 짝도 만났다. 벤투 감독은 조규성을 황의조의 파트너로 낙점하며 투톱 카드를 꺼내 들었다.

경험이 풍부한 황의조는 노련미를 발산하며 조규성을 이끌었다. 폭넓은 움직임으로 레바논 수비를 괴롭혔다.

황의조는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전반 15분 측면 크로스를 받아 헤더를 선보인 황의조는 28분에는 흘려주는 동작으로 권창훈의 슈팅을 끌어냈다. 다시 5분 뒤에는 문전에 머무르며 김진수의 크로스를 노리기도 했다.

다시 황의조는 먹이를 찾아 페널티박스 밖으로 움직였다. 이번에는 직접 도우미로 변신했다. 전반 추가시간 왼쪽에서 예리한 크로스로 조규성의 선제 결승골을 도왔다.

후반전에도 황의조는 추가골을 찾아 그라운드를 누볐다. 후반 34분에는 직접 골문을 노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투톱의 연착륙과 조규성의 데뷔골, 비록 골은 없었지만, 대들보 손흥민 빈자리를 메운 황의조의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