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비원 대신 '관리원' 꼼수 쓰더니‥이젠 '집단해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서울 강남 아파트의 대명사로 꼽히는 압구정 현대 아파트가 경비원의 대리주차를 금지하는 '갑질방지법'을 피하기 위해 경비원 명칭을 '관리원'으로 바꾸는 꼼수를 써 왔는데요.

이번에는 설 명절을 앞두고 이 관리원들에게 무더기 해고와 초단기 계약직 전환을 일방적으로 통보했습니다.

이문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서울 강남의 압구정 신현대아파트 관리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