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계 챔피언 ‘닉스고’, 은퇴무대 ‘페가수스월드컵’ 2연패 도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닉스고가 지난해 페가수스월드컵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제공 | 한국마사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민규기자]세계 1위 경주마이자, 명실상부 세계 챔피언으로 우뚝 선 ‘닉스고’가 올해 페가수스월드컵을 끝으로 은퇴한다. 디펜딩 챔피언인 닉스고는 은퇴 무대인 이 대회에서 2연패를 달성해 마지막 피날레를 장식한다는 목표다.

한국마사회 소속 경주마 ‘닉스고’가 지난 25일(영국 현지시간)에 열린 ‘론진 세계 경마 어워드’에서 ‘세계 최고 경주마 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수상의 기쁨도 잠시, 닉스고는 오는 29일(미국 현지시간) 경주마로서 은퇴무대인 제6회 페가수스월드컵 최종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리며 2연패에 나선다.

론진 세계 경마 어워드는 스위스 시계브랜드 론진과 국제경마연맹(IFHA)이 주관해 한 해 동안 가장 빛나는 업적을 보여준 세계 최고의 기수와 경주마, 대상경주를 선정하는 경마계의 가장 중요한 행사 중 하나다. 지난 25일 오후 2시부터 약 30분간 온라인으로 열린 올해 어워드에서 최고의 기수 부문엔 라이언 무어(Ryan Moore) 기수가, 최고의 경주엔 파리 롱샹 경마장에서 열린 개선문상 대상경주가 선정됐다.

마지막으로 발표된 대망의 최고 경주마로 당당히 닉스고가 선정됐다. 닉스고와 마지막까지 1점차 각축을 벌린 ‘아다야’, ‘미쉬리프’, ‘세인트 마크스 바실리카’는 공동 2위에 올랐다. 이날 시상식에선 챔피언에 오른 닉스고의 화려했던 경주 하이라이트도 선보였다. 사실 닉스고의 론진 어워드 수상은 이미 예견됐다고 할 정도로 유력한 후보였다. 닉스고는 지난해 1월 페가수스월드컵 우승을 시작으로 경마 올림픽이라 불리는 브리더스컵 클래식까지 석권하며 세계랭킹 단독 1위로 올라섰기 때문.

닉스고의 수상 소식과 함께 마지막 출전 경주에 대한 소식도 연이어 발표됐다. 닉스고는 미국 현지시각 오는 29일 오후 5시45분(한국시간 30일 오전 7시45분) 미국 플로리다 주 걸프스트림 경마장에서 열리는 페가수스월드컵의 출전마 최종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페가수스월드컵 우승에 이어 2연패에 도전하는 닉스고는 이번 경주를 끝으로 경주로에서 은퇴한다.

1번 게이트를 배정받은 닉스고는 현재 디펜딩 챔피언이지만 신예의 도전에 긴장을 늦출 순 없다. 특히, 4번 게이트를 배정받은 ‘라이프 이즈 굿’은 닉스고에게 가장 큰 위협이 될 전망이다. ‘라이프 이즈 굿’은 지난 2020년 닉스고가 우승한 브리더스컵 더트 마일을 지난해 우승하며 닉스고의 커리어를 따라가고 있다. 경주 기록 또한 닉스고에 버금갈뿐만 아니라 선입을 추구하는 경주 스타일 역시 비슷하다. 이번 경주 초반부터 선두자리를 놓고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

페가수스월드컵을 마지막으로 닉스고는 은퇴 후 테일러메이드 목장에서 씨수말로서 활동을 시작할 계획이다. 회당 교배료는 3만 달러(한화 약 3595만원)로 책정됐다. 닉스고의 최종 목적지는 우리나라다. 한국에 돌아와 국내 민간목장 씨암말들 대상으로 교배지원을 통해 닉스고 혈통을 이어받은 자마들을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한국의 경주마 능력을 향상시킴은 물론 경주마 수출로 판로를 넓혀 말산업 전반의 발전을 꾀한다는 포부다. 한국마사회는 먼저 가장 큰 경주마 시장인 미국에서 닉스고의 씨수말 능력을 검증받은 후 국내 도입을 검토한다는 전략이다.

이제 대회까지 ‘D-2’다. 마지막 질주를 앞둔 닉스고가 페가수스월드컵 2연패를 달성할 수 있을지 세계 경마 팬들의 시선이 걸프스트림 경마장으로 모이고 있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