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성·손흥민·황희찬, 비대면으로 뭉쳤다…"흥민이 월드스타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출처 | 토트넘 구단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출처 | 토트넘 구단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출처 | 토트넘 구단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리버풀=장영민통신원] 박지성(41) 전북현대 어드바이저, 손흥민(30·토트넘), 황희찬(26·울버햄턴).

한국인 전,현직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거가 한데 어우러졌다. 토트넘 구단은 27일(한국시간) 유튜브를 통해 박지성, 손흥민, 황희찬의 영상 통화를 공개했다. 토트넘 구단이 한국인 3총사를 인터뷰하는 차원으로 추진한 이벤트였다.

박지성은 최근 부상으로 소속팀은 물론 대표팀에서도 이탈한 손흥민, 황희찬의 근황을 물으면서 진심 어린 조언을 했다. 손흥민이 “지성이형 바쁘신데 시간 내주셔서 고맙다”고 하자, 박지성은 “여기서 제일 바쁜 건 너다. 월드스타 흥민아, 이제 너는 그런 말을 할 상황이 아니다”고 받아치며 웃었다.

박지성이 후배들에게 현재 상태를 묻자 손흥민은 “(황희찬과) 둘 다 다쳐서 재활하느라 정신이 없다”고 했다. 황희찬도 “잠시 한국에 다녀와서 가볍게 팀 운동을 하는 데 많이 나아졌다”고 알렸다.

황희찬은 2000년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니폼을 입고 전성기를 누린 박 위원을 향해 “어렸을 때 박지성 선배님의 축구를 보면서 꿈을 키웠다. 이렇게 (EPL에) 와서 뛰니까 정말 영광스러웠다”고 웃었다. 지난 2015년 독일 분데스리가를 떠나 토트넘을 통해 EPL에 입성한 손흥민은 “(이곳에 온 지) 오래됐다. 나도 정말 좋다. 분데스리가에서 잘 적응했으나 늘 EPL에서 뛰는 것을 상상했다”고 말했다.

과거 박지성이 자신의 길을 따라 EPL에 온 이청용 등 후배의 활약을 기원한 것처럼 손흥민도 황희찬의 선전을 바랐다. 손흥민은 “희찬이가 무조건 잘했으면 한다. 보통 희찬이 팀은 우리보다 하루 일찍(토요일) 경기한다. 운동시간이 겹쳐서 경기를 잘 보지 못해도 경기 결과를 보면서 희찬이가 잘 했는지, 골을 넣었는지부터 확인하게 된다”고 애정을 보였다. 이에 대해 황희찬은 “흥민이 형은 나와 비교할 수 없는 커리어를 보여주고 있다. 리그에서도 정말 잘하고 한국을 대표하는 선수다. 흥민이 형 때문에 부담을 느끼진 않는다. 나만의 길을 가고 싶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박지성이 “흥민이는 어릴 때 나를 뛰어남겠다고 했다”고 하자 손흥민은 웃으며 “아직 못 뛰어넘었다”고 했다. 그러자 박지성은 “아니다. 이미 뛰어넘었다”며 이른바 ‘손·박 대전’에서 후배가 앞선다고 치켜세웠다.

박지성은 축구대표팀 주장 완장을 달고도 활약하는 손흥민, 주력 공격수로 뛰는 황희찬이 남다른 책임감을 갖는 것에 “잘하는 것을 보이면 된다”며 위로와 격려를 했다. 손흥민은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이다. (축구대표팀을 주장을 맡는 등) 형도 그랬지만 특별한 위치에 있는 사람이 그만큼 부담을 느끼는 것”이라며 솔직한 감정을 털어놨다.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