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투데이TV]'해방타운' 백지영, 영어 배움 도전 "딸 하임이 숙제 봐주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백지영이 딸 하임이를 위해 영어 배움에 도전한다.

28일(금)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 (이하 '해방타운') 마지막 회에서는 백지영이 영어부터 자전거까지 수업을 들으며 알찬 '배움 데이'를 보낸다.

앞서 공개된 해방타운 크리스마스 파티에서, 백지영은 ‘Christmas’의 철자를 몰라 한 차례 굴욕을 맛본 바 있다. 이에 이번에는 "딸 하임이의 영어 숙제를 봐주기 위해 영어 공부를 결심했다”라며 영어 수업에 도전한 것. 이번 방송에서는 자녀 교육에 대한 고충을 토로하며 폭풍 공감하는 입주민들의 모습도 만나볼 수 있다.

해방데이를 맞은 백지영은 영어를 가르쳐 줄 일일 선생님으로 가수 ‘그렉’을 초대했다. 그렉은 본격적인 수업에 앞서 오로지 영어만 쓰는 것을 규칙으로 정해 백지영을 '멘붕'에 빠뜨렸다. 하지만 레벨 테스트를 위해 영어로 자기소개를 시작한 백지영은 뜻밖의(?) 실력을 뽐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그렉의 족집게 영어 레슨이 이어지자, 장윤정과 윤혜진은 "딸을 위한 영어 선생님으로 그렉을 초대하겠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종혁은 “미국계의 오은영 선생님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영어 수업을 마친 두 사람은 자연스레 노래 토크를 시작했다. 그렉은 화제가 됐던 김범수의 ‘보고 싶다’ 새로운 버전을 준비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2022년 그렉 표 ‘보고 싶다’ 2탄은 방송에서 공개된다.

이어 백지영이 택한 다음 '배움'은 자전거 타기. 백지영은 "아직 자전거를 못 탄다" “모든 걸 하임이보다 먼저 배워야 한다”라며 자전거를 배우는 이유를 밝혔다. 이어 한강 공원에서 자칭 자전거 일타강사인 해방타운 관리소장 김신영을 만났다. 김신영은 강습에 앞서 “넘어지는 것에 대비해야 한다”라며 스파르타식 하체 운동을 시작했지만, 일명 ‘깽깽이’ 특훈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본격적인 수업이 시작되자 백지영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모습으로 주변 모두를 뒷걸음질 치게 만들어 웃음을 안겼다. 과연 자전거 만학도 백지영은 무사히 자전거 배우기에 성공했을까.

자전거 수업을 마친 두 사람은 편의점 먹방에 나섰다. 백지영은 ‘한강 라면’을 남김없이 해치우며 어김없는 푸드파이터 면모를 보였다. 김신영 역시 원조 푸드 파이터답게 편의점 메뉴를 조합한 신박한 레시피를 선보였다. 또한 해방타운 푸드파이터 백지영과 원조 푸드파이터 김신영의 편의점 먹방 대결이 급 성사돼 이목을 집중시켰다는 후문.

영어부터 자전거까지, 백지영의 알찬 배움 데이는 1월 28일(금)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 마지막 회에서 공개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