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LG 새 타자 루이즈 "양현종 뛰어난 투수…3루수가 가장 편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빅리그서 셔저 제물로 첫 홈런…SSG 노바 상대로도 9타수 5안타

연합뉴스

격리 중인 방에서 개인 훈련 중인 루이즈
[LG 트윈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공격을 한층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를 한 몸에 받는 외국인 우투좌타 내야수 리오 루이즈(28)가 곧 첫발을 내디딜 KBO리그에 기대감을 한껏 나타냈다.

LG 구단은 지난 23일 입국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격리 중인 루이즈의 소식을 28일 전했다.

루이즈는 격리에서 풀리면 2월 3일 경기도 이천 LG챔피언스파크에서 시작하는 동계훈련에 바로 참가한다.

루이즈는 "빨리 격리에서 풀려 본격적인 한국 생활을 느끼고 싶다"며 "특히 새로운 KBO리그에서 출발이 기대된다"고 했다.

그는 매 경기 출전할 수 있고, 미국과는 다른 스타일을 경험하고 싶어 KBO리그를 택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KBO리그를 경험한 선수들에게서 "KBO리그가 매우 수준 높다는 얘기와 특히 팬들의 열정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며 "선수 응원가, 함성, 열정적인 응원 분위기는 MLB에서는 결코 경험할 수 없는 것이라 들어 정말 기대되고 흥분된다"고 답했다.

루이즈는 한국식 바비큐와 방탄소년단(BTS),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안다며 앞으로도 폭넓은 한국 문화를 즐기고 싶다고 바랐다.

쌍둥이 유니폼을 입고 한솥밥을 먹는 투수 케이시 켈리, 애덤 플럿코와는 안면이 있다고 루이즈는 소개했다.

연합뉴스

LG에서 한솥밥을 먹는 루이즈(왼쪽)와 플럿코
[LG 트윈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플럿코와는 미국프로야구 볼티모어 오리올스에서, 켈리와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서 같이 생활했다"며 "다시 만나 동료가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SSG 랜더스에 입단한 빅리그 통산 90승 투수 이반 노바에게 메이저리그에서 통산 9타수 5안타로 강했고, 양현종(KIA 타이거즈)에겐 지난해 홈런을 터뜨린 장면도 또렷이 기억했다.

루이즈는 "양현종은 정말 좋은 구종을 지닌 뛰어난 투수라고 생각한다"며 "당시에는 실투여서 운 좋게 홈런을 칠 수 있었던 것 같다. 특히 컷 패스트볼과 슬라이더가 정말 까다롭고 직구는 힘이 있어 상대하기 어려운 투수"라고 평했다.

그는 2017년 5월 20일 빅리그 최고 투수인 맥스 셔저를 제물로 통산 첫 홈런을 쳤을 때를 떠올리며 "직선타성 타구여서 2루타로 생각했는데 1루를 밟고서야 홈런인 것을 알았다"며 "너무 흥분돼 2루를 안 밟고 지나칠 뻔했다"고 전했다.

루이즈는 "3루수가 주 포지션이며 가장 편하다"며 공수에서 LG의 핫코너를 완벽하게 책임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마지막으로 그는 "정말 좋은 성적을 내는 게 목표"라며 "정말 경기를 많이 뛰고 싶어 오프 시즌에 많이 준비했기에 성적으로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의욕을 숨기지 않았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