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설 '밥상 메뉴'에 사활… 이재명 '국민 내각' 윤석열 '기존 청와대 해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야 주자들 설 연휴 사활건 경쟁

정치 쇄신안 등 잇단 이슈 내놓아

개혁 이미지 선점 등 치열한 경쟁

李, TK행 검토… 尹, 호남 껴안기

경쟁자 텃밭 겨냥 외연 확장 나서

대선주자 토론회 중요성 더 커져

각 당, 형식 등 놓고 거센 기싸움

세계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쪽),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3월9일 치러지는 20대 대선이 ‘절대 강자’가 없는 안갯속 양상을 보이면서 설 연휴 ‘밥상 민심’을 잡기 위한 정치권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이번 연휴는 대선 판세를 움직일 중대 분수령으로 꼽힌다. 특히 오는 31일로 예고된 대선주자 토론회 결과가 설 민심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커 토론회 형식 등을 놓고 각 당이 치열한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여야는 28일 설 밥상에 올릴 메뉴 경쟁에 사활을 걸었다. 양강 주자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정치권 쇄신안을 통한 개혁 이미지 선점 경쟁에 나섰다. 이 후보가 지난 26일 ‘국민 내각 카드’를 꺼내 들자 윤 후보는 그 다음날인 27일 ‘기존 청와대 해체’ 방안을 내놓았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디지털 지구 시대’ 대한민국 디지털 경제 비전발표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쟁자의 안방 지역을 공략하는 외연 확장에도 힘을 쏟고 있다. 윤 후보는 최근 호남 230만가구에 손편지를 우편 발송한 데 이어 설 연휴 기간 호남 구애 메시지를 계속 내놓을 예정이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윤 후보 호남 지지율이 10∼20%대를 기록하면서 호남을 향한 ‘서진 전략’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 후보 측은 설 연휴 기간 대구·경북(TK)을 순회하며 지지를 호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경북 안동 출신인 이 후보가 ‘고향 민심’에 호소해 민주당 후보로서는 이 지역에서 넘기 어려운 지지율 30%의 벽을 넘어보자는 것이다.

지역주의를 둘러싼 양당의 여론전도 이어졌다. 이 후보가 전날 광주 방문에서 “박정희 정권이 전라도를 소외시켰다”고 말하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이 후보를 겨냥해 “정신나간 정치인”이라고 비판했다.

세계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경기도 김포시 해병대 2사단 항공부대를 방문해 장병들과 인사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각 후보의 경쟁력 평가 무대가 될 이번 토론회 진행방식을 놓고도 힘겨루기를 이어가고 있다. 이 후보 측은 방송사가 주관하는 양자 토론이 법원 판단으로 불가능해지자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참여하는 다자 토론에 윤 후보가 참여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국민의힘은 방송사 주관 양자 토론이 무산되자, 다른 형식의 양자 토론을 촉구하면서 오는 30일까지 민주당 측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31일 당일 양자·4자 토론을 모두 실시하자는 입장이다. 국민의힘 TV토론 실무협상단장인 성일종 의원은 이에 대해 “국민에게 4시간 이상 시청하라고 하는 것은 판단이 아니라 고통의 시간을 드리는 것”이라며 불가 입장을 고수했다. 윤 후보 측은 야권 경쟁자인 안 후보가 다자 토론에서 활약할 경우 향후 야권 단일화 논의에 탄력이 붙을 가능성을 우려하는 분위기다.

이현미·배민영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