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덮친 코로나19

조세호, 부스터샷 접종에도 코로나19 확진…유재석도 또 PCR 검사 [공식]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유재석 조세호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방송인 조세호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유재석도 또 다시 PCR 검사를 받게 됐다.

조세호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는 28일 공식자료를 통해 "조세호가 지난 27일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침에 따라 선제적으로 병원을 방문해 코로나19 PCR 검사를 진행했으며 금일 오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이어 "조세호는 지난해 12월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접종까지 완료했으며, 현재 증상은 경미한 상태"라며 "확진 판정에 따라 곧바로 격리 및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른 추가 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예정된 스케줄은 완치판정까지 모두 중단한다"며 "오는 29일 예정된 '고생 끝에 밥이온다' 녹화를 비롯해 주말에 예정된 광고 촬영, 내주 진행할 '유 퀴즈 온 더 블럭' 녹화까지 관계자 분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불참 사실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또 조세호와 접촉한 당사 스태프 및 관계자들도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검사를 진행하고 체크하고 있다"며 "소속사는 조세호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 소속 아티스트가 조속히 회복하고 빠른 시일내에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예정이며 더불어 방역 당국의 요청 및 지침에도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접촉자인 유재석은 또 다시 PCR 검사를 받게 됐다. 유재석 소속사 안테나 관계자는 "유재석이 PCR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유재석은 지난해 12월 코로나19 돌파 감염으로 양성 판정을 받아 스케줄을 중단하고 자가격리하며 재택 치료를 받은 바 있다. 또한 지난 17일에도 SBS '런닝맨' 녹화에 게스트로 참석한 그룹 슈퍼주니어 은혁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PCR 검사를 받아 음성 판정을 받기도 했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