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스피 엿새 만에 상승…희비 엇갈린 네이버·LG엔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500선 찍고 반등한 코스피
LG엔솔은 이틀 연속 하락
네이버 장중 52주 최저가
서울신문

28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 종가가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00선까지 떨어져 고전하던 코스피가 28일 장 후반 반등에 성공해 엿새 만에 상승 마감했다. 52주 최저가를 경신한 네이버도 장 후반 회복에 성공했지만, 전날 상장한 LG에너지솔루션은 이틀 연속 하락세를 달리면서 희비가 엇갈렸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8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48.85포인트(1.87%) 오른 2663.34에 장을 마쳤다. 전날 코스피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발 쇼크로 3.50% 급락해 14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인 2614.49로 마감한 바 있다. 이날도 장 초반 2591.53까지 떨어지는 등 전날에 이어 불안한 흐름을 이어갔는데, 개인과 기관의 매수세에 힘입어 오전 중 상승 전환해 2660대에서 마감했다. 외국인은 6988억원 순매도를 해 7거래일 연속 ‘팔자’세를 이어갔지만, 기관과 개인이 각각 3915억원, 2671억원을 순매수했다.

네이버는 전날보다 7000원(2.31%) 오른 31만원에 장을 마쳤다. 장 초반 29만 7000원까지 떨어지면서 바닥을 다지고 장 후반 반등에 성공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상장일인 전날 공모가(30만원)의 약 2배에 시초가를 형성한 뒤 15.41% 급락한 데 이어 이날도 10.89% 하락해 45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시가총액 상위권인 삼성전자(2.81%), SK하이닉스(6.17%), 삼성바이오로직스(3.79%) 등 대부분 종목이 상승했다. 코스닥지수는 23.64포인트(2.78%) 오른 872.87에 마감했다.

황인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