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키움 이정후, 7억 5천만원에 도장…류현진 넘고 6년차 최고 연봉 경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키움 히어로즈가 간판타자 이정후(24)에게 KBO리그 역대 6년차 최고 연봉을 안겨주며 2022시즌 연봉 계약 대상자(신인, 육성, 군보류/군입대 예정, FA, 외국인 선수 제외) 49명 전원과 계약을 마쳤다.

키움은 28일 이정후와 지난해 연봉 5억 5000만 원에서 2억 원(36.4%) 인상된 7억 5000만 원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4년 한화 이글스 소속이던 류현진(35, 토론토 블루제이스) 받은 6년 차 최고 연봉인 4억 원을 크게 뛰어넘는 액수다.

이정후는 이미 2019 시즌 연봉 2억 3000만 원, 2020 시즌 연봉 3억 9000만원, 2021시즌 연봉 5억 5000만원을 받아 KBO리그 역대 3년 차와 4년 차, 5년 차 최고 연봉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매일경제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가 28일 2022 시즌 연봉 7억 5000만 원에 계약을 맺었다. 사진=MK스포츠 DB


이정후는 지난해 정규시즌 123경기에 출전해 464타수 167안타 7홈런 78득점 84타점 타율 0.360을 기록했다. 프로 데뷔 첫 타이틀을 타격왕으로 장식했다.

아버지 이종범(52, LG 트윈스) 코치와 함께 세계 최초 부자(父子) 타격왕 등극이라는 역사를 쓰고 개인 통산 네 번째 외야수 골든글러브 수상의 영광도 거머쥐었다.

이정후는 계약 직후 “매년 구단에서 좋은 대우를 해주셔서 감사드린다. 무엇보다 올 시즌도 첫 만남 때부터 만족스러운 금액을 제시해 주신 덕분에 연봉 계약을 빠르게 마치고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었다. 부모님도 지난 한 시즌 뒷바라지해 주시느라 정말 고생 많으셨다. 감사드린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 좋은 대우에 걸맞게 좋은 활약 보여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내년 시즌 더 나은 성적으로 팬들께 기쁨을 드리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베테랑 외야수 이용규(36)는 지난해 연봉 1억 원에서 3억 원(300%) 인상된 4억 원에 도장을 찍었다. 이용규의 연봉 인상률과 인상액은 이번 시즌 팀 내 연봉 계약 대상자 49명 가운데 최고 기록이다.

한편 키움의 2022 시즌 연봉 계약 대상자 49명 중 억대 연봉자는 투수 7명, 야수 4명 등 총 11명이다.

[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