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앱 까는 순간 중국이 들여다본다? 선수용 '임시폰'까지 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가자들이 반드시 깔아야 하는 앱이 보안에 취약해서 개인정보 유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일부 유럽 나라들은 올림픽 기간 동안 임시로 쓸 휴대전화를 따로 주기로 했습니다.

베이징 박성훈 특파원입니다.

[기자]

'마이 2022'. 나의 2022년이란 뜻의 이 앱은 베이징 동계올림픽 선수단이 반드시 설치해야 하는 휴대폰 프로그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