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금쪽같은' 5년째 수면전쟁 삼남매→'울음소리 트라우마' 아빠 문제해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면 습관이 잡히지 않은 아이들로 인해 5년째 통잠을 자본적 없다는 부부가 등장했다.

28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5년째 수면 전쟁 중인 초예민 3남매 사연이 전파를 탔다.

이날 패널들은 아이들을 보며 후회되는 순간에 대해 이야기 나눴다. 장영란은 "어렸을 때 동영상을 더 많이 찍어둘 걸 그랬다"고 후회했다. 패널들은 오은영 박사에게도 후회되는 게 있냐고 물었고, 오은영 박사는 "있다"고 답했다.

그는 "다른 것보다 아이랑 운동 좀 많이 할 걸 후회된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랑 대화하고 이런 기억은 많지만 등산을 하거나 이랬던 기억은 없다"며 "올해 아들 소원이 엄마 운동시키기"라고 말했다. 이에 홍현희는 "산에는 가지 마시라"며 "엄마들 다 그쪽으로 갈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아이 셋 다둥이 엄마, 아빠가 등장했다. 금쪽이 엄마는 취위생사로 근무하다, 가게를 운영하며 육아를 병행하고 있다고. 아빠는 경찰 공무원으로 근무 중이고, 두 사람은 6년 연애 후 결혼했다고 밝혔다. 세 남매를 둔 부부를 향해 패널들은 "요즘 삼남매면 애국자"라며 감탄했다.

오은영 박사는 삼남매의 일상을 보고 첫째에 대해 "까다로운 기질을 타고났다"며 "호불호가 분명하고, 하루종일 돌아다니며 불편한 감정을 바로 세게 표현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 경우엔 부모의 인내심이 굉장히 필요하다"고 말했고, 부모들은 "집에 같이 사시는 줄 알았다"며 공감했다.

금쪽이 엄마는 아이의 기질 말고도 어려운 점이 있다면서, "5년 동안 통잠을 자본 적 없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정형돈은 "막내가 3살인데 그러냐"고 깜짝 놀랐다. 금쪽이 아빠는 "첫째 때부터 그래서, 하루에 2시간 넘게 자본 적이 없다"고 털어놨다.

삼남매는 잠투정이 심해 한번에 잠들질 못했다. 첫째가 잠들고 둘째, 셋째를 재우기 위해 엄마는 쪽잠을 자다 깨야했다. 아빠는 출근 세 시간 전 처음 침대에 누웠다.

오은영 박사는 집에 빛이 제대로 들어오게 하고, 촉각 마사지법을 가르쳐 줬다. 금쪽이 아빠는 "잠만 잘 자면 좋겠다. 그렇게 못 자니까 키가 안 큰다"며 걱정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금쪽이 아빠에게 더 큰 문제가 있었다. 아이들의 울음소리에 트라우마가 있었던 것. 금쪽이 아빠는 "아버지께서 집에서 주무시다 갑작스레, 심근경색으로 돌아가셨다"며 "20대 초반, 상주로 절을 하는데 모르는 사람들이 너무 많이 와서 울었다. 그때 우는 소리를 너무 많이 듣고 스트레스를 받았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첫째 아이는 "아빠 목소리가 커서 무섭다. 화내는 것 같다. 아빠가 날 싫어하는 것 같다"는 속마음을 털어놔 안타까움을 안겼다. 그는 "손가락을 처음엔 안 빨려고 해봤는데, 손가락을 빨면 불안한 게 없어진다"고 말했다.

이어 첫째는 엄마, 아빠에게 하고 싶은 말로 스튜디오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첫째가 "엄마아빠 많이 바쁘지만 저도 많이 사랑해주세요"라고 말했던 것. 예상치 못했던 아이의 속마음에 부모는 눈시울을 붉혔다.

3남매를 위해 오은영 박사는 통잠 자기 솔루션을 내렸고, 다섯 가족은 야외 활동부터 목욕을 통한 촉각 자극 마사지, 요가를 경험했다.

금쪽 처방 5일차, 금쪽이 엄마는 "이제 수면 패턴이 적응되고 있다. 반응하지 않으니 다시 잠드는 게 연습되는 중"이라 말했다. 솔루션 7일차 아이들은 훨씬 잠에 잘 드는 모습을 보였다. 금쪽이 아빠는 "오늘만큼만 하면 더할나위가 없다"고 했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