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본주의학교’ 정동원, 주식투자 중 만난 뜻밖의 난관 [MK★TV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본주의학교’ 정동원이 주식 투자 중 영어, 수학 울렁증을 고백한다.

‘자본주의학교’는 경제 교육이 필수인 시대, 10대들의 기상천외한 경제생활을 관찰하고 자본주의 생존법을 알려주며 이를 통해 발생한 수익금을 기부하는 과정까지 담는 신개념 경제 관찰 예능이다.

정동원, 故 신해철의 딸과 아들, 현주엽의 두 아들, 현영의 딸이 자본주의 생존법을 배우는 학생으로 입학해 기대를 모은다.

매일경제

‘자본주의학교’ 정동원이 영어,수학 울렁증을 고백한다.사진=KBS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공개된 ‘자본주의학교’ 티저 영상을 통해 정동원이 생애 첫 주식 투자를 한다는 소식이 알려져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해당 영상 속 초보 개미 정동원의 일희일비 투자 현황이 많은 이들의 공감과 웃음을 자아낸 것.

‘자본주의학교’ 제작진에 따르면 티저 영상 속 정동원의 우여곡절은 실제 상황에 비하면 새 발의 피에 불과하다고. 특히 정동원의 영어, 수학 울렁증이 주식 투자 중 그의 발목을 붙잡는다고 해 궁금증을 상승시킨다.

평소 교과 과목들 중 영어, 수학에 유독 어려움을 겪는다는 정동원. 이 과목들은 ‘자본주의학교’에서도 정동원을 괴롭혔다. 먼저 정동원은 영어 스펠링 때문에 원하는 해외 주식을 못 살 뻔한 위기에 처했다고.

세계적으로 유명한 글로벌 기업이라 회사 이름에는 익숙하면서도, 막상 직접 작성하려고 하니 스펠링을 몰라 주식을 찾을 수 없었던 것.

또한 투자 금액을 정할 때는 ‘퍼센트’의 굴레에 빠져 진땀을 뺐다는 전언. 130만 원 중 60%가 얼마인지 쉽사리 계산이 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이에 계산기까지 꺼내 든 정동원은 130만 원의 60%가 2억여 원이라는 결과를 도출하고는 더욱 큰 절망에 빠졌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한편 정동원의 좌충우돌 주식 투자 도전기를 확인할 수 있는 KBS2 ‘자본주의학교’는 31일 오후 9시 50분, 2월 1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된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