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승환, "축복해드리진 못해도 반대 안 하겠다"... 안석환 결혼 어렵사리 수긍('국가대표 와이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국가대표 와이프'(사진=방송 화면 캡처)



신승환이 안석환의 결혼에 어렵사리 마음을 열었다.

28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에서는 방형도(신승환 분)가 방배수(안석환 분)와 나선덕(금보라 분)의 결혼을 받아들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나선덕은 방배수에게 너무 결혼을 서두르지 않길 바랐고 "먼저 사랑이 아빠 마음부터 다독이자"라고 설득했다. 이에 방배수도 수긍하며 방형도에게 "네가 싫다고 하면 안 한다. 너한테 상처까지 주면서 하고 싶지 않다"라며 "바쁘다는 핑계로 네 엄마와 너를 너무 외롭게 했다"라며 미안해했다.

방형도는 방배수에게 "돌아가신 엄마만큼 나선덕을 사랑하냐"고 물었고 방배수는 "내가 좋은 남편은 못 됐지만 마음 하나 만큼은 네 엄마 많이 사랑했다. 그런데 내가 그런 사랑을 참 오래간만에 다시 느껴본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이에 방형도는 "두 분 결혼 축복해드릴 수 는 없지만 반대하지는 않겠다"라며 어렵게 결혼을 받아들였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