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딸 생애 첫 피아노 대회도 못 보고"…박솔미, 복순이가 해냈다! 첫 우승 ('편스토랑')[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방송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박솔미가 새해 첫 메뉴 출시의 영광을 안았다.

28일 저녁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먹어서 세계 속으로'를 주제로 한 2022년 새해 첫 출시 메뉴가 공개됐다.

OSEN

두바이 미식 투어를 이어가던 기태영과 유진은 외국인 팬을 만났다. 외국인 팬은 유진이 S.E.S로 활동했을 때부터 팬이었다고 밝혔고, 유진은 "찐팬이다"라며 기뻐했다. 기태영은 이를 보고 뿌듯해 하며 사진 촬영을 도왔다. 이어 기태영과 유진이 찾은 곳은 분수쇼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음식점으로, 팔라펠 버거, 쿠나파 등을 먹으며 빵지순례를 시작했다.

유진은 여행의 추억을 떠올렸다. 유진은 "예전 사진을 정리하는데 내 사진이 정말 많더라. 오빠가 계속 찍어줘서. 그런데 요즘은 안 찍어주지 않느냐"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기태영은 "(아이들 클 때까지) 2년만 기다려 달라"고 용서를 빌었다. 이후 두 사람은 두바이 야경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관람차를 탔고, 기태영은 "가정을 이룬 지 10년이 됐다. 우리 이 정도면 열심히 잘 살았다. 시작부터 앞으로 항상 그리고 끝까지 누구보다 웃을 수 있게 해주겠다. 내 곁에 있어줘서 내 아이의 엄마라서 고맙다. 사랑해"라고 쓴 손편지로 감동을 전했다.

OSEN

박솔미는 레몬수를 마시며 아침을 시작했고, 남은 레몬 껍질로는 소금과 함께 도마와 싱크대를 닦으며 살균 효과를 줬다. 이어 박솔미는 곶감을 활용해 앙버터 곶감말이 디저트를 만들었다. 박솔미는 "곶감과 어울릴 것 같다는 건 다 좋다"며 꼭지를 딴 곶감을 반으로 펼쳐 씨를 발라낸 뒤 안에 양갱과 버터 등을 넣고 말아냈다.

박솔미는 의문의 남성과 전화 통화를 했다. 남성은 역술가였고, 박솔미는 자신을 박복순으로 소개했다. 역술가는 "인복이 굉장히 많다. 부모님 덕이 크고, 남편 복과 자식 운도 좋다. 자식을 셋은 낳아야 하는 사주다. 남편을 만났는데 자식 같은 남편을 만나야 한다. 많이 챙겨줘야 하고, 남편이 많이 의지할 거다. 그리고 본인도 챙김병이 있다. 그래서 남편과 천생연분이다. 하나 더 말씀드리면 자식 중에 연예인이 한 명 나올 수 있다. 끼가 있어서 슈퍼스타가 탄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역술가는 솔미라는 이름보다 복순이라는 이름이 더 좋다고 조언했다.

이어 박솔미는 어머니와 통화를 마친 뒤 아이들이 좋아하는 달걀 카레를 만들었다. 이와 함께 한우 우둔살을 활용한 스테이크, 치즈폭탄 고기피자로 MC들의 취향을 완벽하게 저격했다. 고민하던 박솔미는 남편 한재석과 이야기를 나눴던 것 중 풀드포크 해장스튜를 최종 메뉴로 내놨다. 특히 박솔미는 "딸 피아노 콩쿠르 대회가 있는데 거기 못 가고 여기 나왔다"고 강조했다.

박솔미와 맞선 기태영은 최종 메뉴로 병아리콩 크로켓 카레를 선보였다. 판정단은 박솔미와 기태영 중에서 박솔미의 손을 들어줬다.

OSEN

류수영은 최종 메뉴로 어잘레스 제육타코를 내놨다. 추상화 팀은 추상화 냉파스타로 맞섰다. 판정단은 류수영의 손을 들어줬고, 결승에서는 박솔미가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박솔미는 2022년 첫 메뉴 출시의 영광을 안았다. 박솔미는 "오래 육아를 하다 보니까 누구에게 칭찬 받은 게 굉장히 오랜만이었다. 더 열심히 요리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