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구 무공천 방침'에 잇단 탈당 예고..."무공천 가장한 공천" 맹공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대구 중·남구 '무공천' 방침

"文 정권과 다른 새 정치 의지로 받아들여 달라"

"윤희숙 사퇴는 개인 결단"…서초갑 공천 유지

[앵커]
국민의힘이 3·9 재보궐 선거에서 대구 중·남구 무공천 방침을 밝히자, 김재원 최고위원 등 예비후보들이 잇따라 무소속 출마 의사를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무공천을 가장한 공천이라고 깎아내렸고, 정의당은 서초갑 공천이 유지된 데 대해 몰염치의 극치라고 비판했습니다.

김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민의힘이 대장동 의혹에 연루돼 사퇴한 곽상도 전 의원의 지역구인 대구 중·남구에 대해 공천하지 않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