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외교부, 아이보시 日 대사 초치...'사도광산' 추천 결정 항의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외교부는 오늘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 광산'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 결정한 데 대해 항의했습니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어제(28일) 저녁 서울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해 강한 유감과 항의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최 차관은 아이보시 대사와의 20여 분간 면담에서 한국인 강제노역의 아픈 역사를 외면한 채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으로 등재 추진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