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본,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 직원 일부 철수 계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이 우크라이나에서 자국 대사관 직원 일부 철수를 계획하고 있다고 한 외무성 관리가 28일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주재 일본 대사관은 20명가량의 직원을 두고 있으며 외무성은 우크라이나에 사는 일본 국적자 지원을 위해 필요한 사람만 남겨둘 것이라고 이 관리는 말했습니다.

대사관 직원 가족들은 이미 이 나라를 떠나기 시작했습니다.

이 관리는 "위기 상황에서는 전 직원을 그곳에 계속 유지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최근 미국 국무부는 우크라이나 주재 자국 대사관 직원 가족에게 철수 명령을 내리고 비필수 인력에 대해선 자발적으로 우크라이나에서 출국해도 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영국도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 직원 철수를 시작했습니다.
김아영 기자(nin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