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금일중국, 베이징코로나] 핵산검사로 오미크론 잡힐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코로나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퇴치를 위해 베이징시가 핵산검사 위주의 방역 통제를 갈수록 강화하고 있다. 베이징 핵산검사가 코로나 '수도 보위전'의 주력 무기로 등장한 모양새다.

베이징은 코로나 핵산검사 관련 방역 조치를 하루가 멀다하고 하나씩 내놓고 있다. 상시화, 즉 핵산검사가 주민 일상이 됐다. 5월 12일 부터 모든 공원과 국가 식물원을 찾는 입장객은 48시간 내 핵산검사 음성 증명서를 제출해야한다고 베이징시는 11일 밝혔다.

대부분 서비스 분야 업소를 폐쇄힌데 이어 주거단지나 사무실 빌딩은 물론 심지어 공원 출입시에도 핵산 검사 음명 증명서를 제출하도록 했다. 심지어 넓은 올림픽 삼림 공원 등 시내 대형 공원 까지도 문을 걸어 잠갔다.

이와함께 5월 10일부터 시의 17개 모든 구(경제기술개발구 포함)를 두개 파트로 나눠 각각 홀짝 수 일에 코로나 핵산 검사를 받게 했다. 이 역시 핵산검사 상시화 정책의 일환이다. 우리 교민이 밀집해 있는 차오양구와 하이덴구는 매 홀수 일에 검사를 받는다.

'도시 봉쇄'라고 외부에 크게 소문만 내지 않았을 뿐 베이징 시 당국은 실적으로는 봉쇄에 버금가는 통제로 경제 활동과 주민 이동을 막고 도시 기능을 제한하고 있다. 주민 이동 차단과 함께 베이징은 약 2200만 주민들에 대한 저인망식 핵산검사로 '수도 사수'전을 펼치고 있다.

뉴스핌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2022.05.11 chk@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은 앞서 지난 5일 부터 공공장소나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7일내 핵산검사 음성증명서를 제시해야한다고 밝혔다. 시는 주민 부담 경감을 위해 비용을 모두 재정과 의료보험으로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사람들은 핵산검사 상시화가 시작된 것이라며 향후 베이징에서는 핵산검사가 주민 생활의 일상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잦은 핵산검사는 주민생활에 커다란 불편을 초래한다. 핵산 검사가 이젠 상사화 된다니 사람들의 걱정이 말이 아니다.

일시에 대규모 인원을 대상으로 하는 핵산검사는 현재 요지부동인 중국 고강도 코로나 방역 '동태청령'의 핵심 정책중 하나다. 당국과 전문가들은 핵산검사야 말로 오미크론 퇴치에 유효한 수단이며 코로나 봉쇄와 통제에서 속히 벗어날수 있는 첩경이라고 주장한다.

요즘 베이징에선 핵산검사 음성 증명서가 없으면 공공 장소와 기관은 물론 사무실 건물에도 못들어간다. 코로나 통제속에서 영업을 하는 몇개 안되는 서비스 업종 슈퍼나 마트도 출입이 안된다. 핵산검사에 조만간 백신 접종 증명도 포함해 3종(건강큐알코드와 핵산, 백신) 1세트로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주민들은 경제 활동의 피해와 생활 불편을 초래하는 핵산검사가 상시화할 조짐을 보이자 걱정을 떨치지 못하고 있다. 베이징시는 유치원 초중고와 대학에 대해 5월 초 5일 간의 노동절 연휴기 끝난 이후에도 교문을 열지 않고 있다. 핵산검사가 끝나야 코로나 통제도 완화될 거라는게 주민들 생각이다.

기자의 지인중 베이징대 대학생은 5월 10일 교내 기숙사에서 벌써 2주 가까이 격리된 채 생활하며 수시로 핵산 검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 학생은 이번 핵산 검사 정책이 5월로 끝날지, 아니면 6월 이후 계속 지속될지 친구들끼리 내기가 벌어졌다고 말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