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건국 이래 대동란” 당황한 北…사망자 10만명 가능성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망자 통계 축소·진단 못해 통계 못 냈을 가능성

전문가 “사망자 10만명 이상 나올 수 있어”

中 “북한 방역 지원하겠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마스크를 착용한 채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전격 방문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북한이 하루 만에 전국 17만4400여명의 발열 환자가 발생했고 2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은 “건국 이래 대동란”으로 규정했다. 북한이 국제사회에 도움을 요청할 지 주목된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국가비상방역사령부는 14일 김 위원장이 주재한 정치국 협의회에서 “지난달 말부터 이달 13일까지 발생한 전국적인 발열 환자 수는 52만4440여명이며 누적 사망자수는 27명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발열 환자 중 24만3630여명이 완쾌됐고 28만81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도 했다. 정치국 협의회에서는 예비의약품 보급 문제가 집중 토의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사망자 수가 늘어난 것에 대해 조선중앙통신은 “대부분의 경우 과학적인 치료 방법을 잘 알지 못한 데로부터 약물 과다 복용을 비롯한 과실로 인명 피해가 초래된 데 대해 통보됐다”고 밝혔다.

확산 심각성을 고려한 듯 북한 매체들은 지난 12일부터 김 위원장이 공식 석상에서 마스크를 쓴 모습을 연이어 보도하고 있다. 북한 매체는 그동안 김 위원장이 마스크를 쓴 모습을 한 번도 공개하지 않았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해 코로나19 방역실태를 점검하고 전국적인 전파상황을 요해했다고 조선중앙TV가 1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전문가들은 북한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진단 키트가 턱없이 부족한 점, 그리고 백신 접종을 시작조차 하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할 때 실제 감염자·사망자 숫자는 더 많을 것이라고 말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지난해 4월3일부터 지난2월26일까지 13만5348명을 대상으로 오미크론 변이치명률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3차 접종 완료자의 치명률은 0.07%다. 반면 한번도 백신을 맞지 않은 자의 치명률은 0.6%다. 이를 바탕으로 거칠게 계산하면 누적 발열자 52만명 중 적어도 3120명 정도가 사망했을 것이라는 결과가 나온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교수는 이날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사망자 통계는 축소했을 가능성, 그리고 아예 진단을 하지 못해 통계를 못 내고 있을 가능성이 더 많다고 본다”면서 “예측을 해보면 북한이 이번 유행 상황에서 10만명 이상 사망자가 나올 가능성이 높고 확진자 규모는 100만명 이상에서 몇 백만 명까지도 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북한은 검사 키트 부족으로 정확한 확진자 수를 제시하지 못하고 ‘유열자’ 수를 발표하고 있다”면서 “실제 확진자 수는 북한이 발표한 숫자 이상일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사망자 수가 6명에서 하루 만에 21명이 늘어난 것을 볼 때 상황이 심각하게 악화되는 추세”라고 봤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3일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에서 북한 주민들이 농사일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은 방역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북한 보건성은 의료진을 비롯해 전국 의대 학생들까지 코로나19 업무에 투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 위원장이 이날 중국식 방역 모델을 언급하며 중국에 백신 등 방역 관련 물자 지원을 요청할 가능성도 제기됐다.

김 위원장은 이날 “중국 당(공산당)과 인민이 악성 전염병과의 투쟁에서 이미 거둔 선진적이며 풍부한 방역 성과와 경험을 적극 따라 배우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북한의 코로나19 방역 지원 의사를 밝혔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북한과 방역 협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요구에 입각해 지원과 도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에 백신과 의약품을 지원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남북협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면서 국제백신공동구매 프로젝트 ‘코백스’(COVAX)가 미국이 기부한 화이자 백신을 북한에 지원한다면 이 역시 지지하겠다고 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