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ON 득점왕 위해 PK 양보 질문 받은 케인, "나도 원하지만 승점 3이 우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인환 기자] "손흥민과 뛸 수 있어서 그저 기쁘다".

토트넘은 13일(한국시간) 새벽 3시 45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2021-2022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에서 해리 케인의 멀티골과 손흥민의 추가골이 터트려 라이벌 아스날을 3-0으로 눌렀다.

5위 토트넘(승점 65점)은 4위 아스날(승점 66점)을 맹추격해 4위까지 주어지는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가능성을 높였다.

아스날이 거친 수비로 손흥민을 압박했지만 통하지 않았다. 전반전 수비수 롭 홀딩은 손흥민을 걷어차고 팔꿈치로 때려 결국 두 번의 경고를 받아 퇴장을 당했다.

손흥민은 전반에만 두 골에 관여했다. 상대에게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케인의 추가골이 나온 코너킥을 올렸다. 그는 후반전 시작 후 불과 2분 만에 직접 오른발로 시즌 21호골을 터트렸다.

3골에 모두 관여하며 경기를 지배한 손흥민은 후반 27분 스티브 베르바인과 교체로 경기장을 떠났다.

이날 득점으로 손흥민은 리그 21골로 선수 모하메드 살라(22골, 리버풀)를 바짝 추격했다. 특히 그는 단 하나의 PK 없이 득점왕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토트넘의 전담 PK 키커로 이날도 찬 케인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나도 손흥민이 득점왕을 얻기를 바란다"라면서 "나는 그가 완전히 준비됐다고 확신한다"라고 입을 열었다.

화제가 모은 손흥민의 득점왕을 위한 PK 양보에 대해서 케인은 "나도 그랬으면 좋겠다. 하지만 우리가 가장 중요한 것은 승점 3을 얻는 것이다"라고 답했다.

케인은 손흥민과 호흡에 대해서 "롱패스를 전하면 손흥민이 맞춰서 침투할 것을 알고 있다. 우리는 정말 호흡이 좋다"라면서 "오른발과 왼발 모두 완벽한 선수. 나는 그와 경기를 뛸 수 있어 기쁘다"라고 강조했다.

/mcado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