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대그룹 유일 공채' 삼성 필기 온라인 진행… "난이도 예년과 비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4대 그룹 중 유일하게 대졸 신입사원 공채를 진행하는 삼성의 2022년도 상반기 3급(대졸) 공채 필기시험 직무적성검사(GSAT)가 14일 온라인으로 시행됐다.

GSAT는 이날부터 이틀간 오전·오후 한 차례씩 총 4개 조로 진행된다. 이날 시험을 본 지원자들 사이에서는 문제 유형과 난이도가 예년과 비슷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상반기 GSAT 시험은 수리 20문항, 추리 30문항 등 총 50문항으로 시간은 사전점검 60분, 시험 60분 등 약 2시간이었다. 이날 시험에는 비스포크 냉장고 색 조합 응용문제를 비롯해 반도체,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카메라 등 삼성전자와 관련한 문항도 다수 출제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은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2020년 상반기부터 GSAT 필기시험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번이 다섯 번째 온라인 GSAT다. 지원자들은 개인 컴퓨터를 활용해 온라인 GSAT를 치른다. 부정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응시생들은 거치대를 활용해 시험을 보는 자신의 모습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해야 하고, 감독관은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응시생들을 감독한다.

올해 상반기 삼성 공채에는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중공업, 제일기획, 호텔신라 등 18개 삼성 계열사가 참여했다. 삼성은 6월 중 면접시험을 거쳐 7월께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삼성은 청년 일자리 창출 확대를 위해 앞으로도 공채를 계속 유지하고, 향후 3년간 4만명을 신규 채용하겠다고 지난해 발표한 바 있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