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퇴 하루만에 김성회 "언론이 국민 저능아로 만들어"‥논란 주장 반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김성회 전 대통령 종교다문화비서관 [사진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성회 전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이 "대한민국 언론인들이 국가를 망치는 제1주범"이고 "언론인들은 국민의 생각을 왜곡시키고 저능아로 만든다"며 반박글 세 건을 SNS에 잇따라 올렸습니다.

김 전 비서관은 "동성애는 흡연처럼 치료될 수 있다"고 발언해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 "대한민국 기자들은 난독증인 것 같다"면서 "흡연하는 사람들이 병자가 아니듯 동성애는 치료할 수 있다는 것"이고 "선천적 아닌 후천적 동성애를 본능이라고 착각하는 사람들"이라고 재차 주장했습니다.

김 전 비서관은 "조선시대 여성 절반은 성적 쾌락의 대상이었다"는 자신의 발언도 "진실"이라고 다시 말하면서 "노비 종모법이 성종 때 완전히 정착된 이후 조선은 42% 내외의 노비가 존재하는 사회가 된다"고 말했습니다.

김 전 비서관은 '한국인과 재혼한 외국인 배우자가 데리고 들어온 중도입국 자녀의 4%만이 진정한 의미의 중도입국 자녀'라고 주장한 것도 "진실이니 실태조사를 해보라"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합의 문제와 관련해 "밀린 화대"란 표현을 쓴 것에 대해선 "아무리 개인 간 논쟁이라도 위안부 할머니들의 고통스러운 상처에 소금까지 뿌리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해서는 지금도 반성한다"고 말했습니다.

신수아 기자(newsua@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