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푸틴 혈액암 걸렸다" 푸틴 건강이상설 뒷받침하는 녹취 풀렸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언론 익명 러시아 신흥재벌 녹취록 입수 보도
서방 건강이상설 제기에 러시아는 강력 부인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블라드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눈이 빨간색 페인트로 훼손된 벽화. /사진=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드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혈액암 투병 중이라는 건강 이상설 주장이 또 나왔다. 러시아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의 건강 이상설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서다.

14일(현지 시각) 뉴욕포스트(NYP)는 미국 잡지 '뉴 라인즈'가 입수한 익명의 러시아 신흥재벌의 녹취록을 인용해 푸틴 대통령이 혈액암에 걸렸고 고통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크렘린궁과 가까운 것으로 전해진 이 신흥재벌은 녹취록에서 "푸틴 대통령이 세계 경제를 완전히 망쳤다"고 비판했다.

그는 "한 명의 미친 사람이 세상을 뒤집어 놓았다"면서 "문제는 모두 푸틴 대통령의 머릿속에 있다. 우리는 모두 더 이상의 불행에서 벗어나기 위해 푸틴 대통령이 암이나 쿠데타 등으로 사망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뉴 라인즈 측은 "보복 가능성 등을 이유로 관계자의 이름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에 앞서 키릴로부다노프 우크라이나 국방정보국장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이 암에 걸려 심각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영국 매체 '더 선'도 반 푸틴 성향의 제너럴 SVR 텔레그램 채널을 인용해 "크렘린궁 내부자가 '푸틴이 암이 있으며 수술 날짜를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서방에서는 푸틴 대통령이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과 면담할 때 어색한 자세로 탁자를 꽉 잡는 모습 등을 근거로 건강이상설을 제기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매년 직접 출전하던 아이스하키 경기에도 불참하고 영상 메시지를 보냈다.

파이낸셜뉴스

블라드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과 그의 숨겨진 연인으로 알려진 전 체조선수 알리나 카바예바(오른쪽). /사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 #푸틴 #혈액암 #러시아푸틴 #러시아우크라이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