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속보] 대한항공 6월 유류할증료 역대 최고.. 비행기값 더 오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지난 5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서 대한항공 소속 항공기들이 운항을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유가 기조가 이어지면서 대한항공의 국제선 항공권에 부과되는 유류할증료가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1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6월 대한항공의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이달보다 2단계 상승한 19단계가 적용돼 편도거리 기준 거리 비례별로 3만7700~29만3800원이 부과된다. 19단계는 2016년 7월 유류할증료에 거리 비례구간제가 적용된 이후 가장 높은 단계다.

이달에는 17단계가 적용돼 대한항공은 3만3800~25만6100원, 아시아나항공은 3만5400~19만7900원이 부과되고 있다.

유류 할증료는 항공사들이 유가 상승에 따른 손실을 보전하기 위해 운임에 부과하는 할증료로, 소비자가 항공권을 구매할 때 운임과 별도로 지불해야 한다.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싱가포르 항공유의 갤런(1갤런=3.785L)당 평균값이 150센트 이상일 때 단계별로 부과되며, 그 이하면 부과되지 않는다. 6월 국제선 유류할증료의 기준이 되는 4월 16일부터 5월 15일까지 한 달간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은 갤런당 335.62센트다.

국내선 유류 할증료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모두 이달 1만4300원에서 다음달 1만7600원으로 인상된다.

최근 항공권 가격이 오른 상황에서 유류할증료까지 인상되면서 소비자 부담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됐던 여행 심리가 회복되고 우리 정부는 물론 세계 각국에서 백신 접종자의 입국 시 격리를 면제하면서 항공 여객 수요는 늘고 있는 추세다.

이에 항공사들이 국제선 공급을 늘리고 있지만 수요가 몰리면서 최근 항공권 가격은 계속 오르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