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둔촌주공, 타워크레인 철거 시작…"더이상 함께 안 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합 집행부-시공사업단 갈등으로 공사 중단 한달 넘어

해결 기미 없자 시공단 본격적인 결별 수순 밟는 듯

노컷뉴스

둔촌주공 재건축 공사현장에서 타워크레인 철거가 시작됐다. 박종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둔촌주공 재건축 공사현장에서 타워크레인 철거가 시작됐다. 박종민 기자
국내 최대 정비사업으로 꼽히는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올림픽파크포레온) 공사현장에서 타워크레인 철거가 시작됐다.

조합 집행부와 시공사업단(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의 갈등으로 공사가 중단된지 한달이 넘었지만 사태 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장기화 국면으로 들어서자 시공단에서 본격적인 결별 수순에 나선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전날부터 현장에서 일부 타워크레인에 대한 해체 작업에 들었다.

시공단 관계자는 "6월부터 현장에 있는 타워크레인을 철수하기로 건설사간 잠정 합의했지만 해체 일정은 회사별로 상이하다"며 "현장에 설치된 타워크레인이 총 57대로 지금부터 계획을 세우더라도 타워크레인을 모두 해체하기까지는 2달 이상 소요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재설치 기간은 해당 시점의 타워사의 기종별 보유 대수에 따라 상이하므로 확정할수 없다"며 "최악의 경우 보유장비가 없어 구매할 경우 그 기한은 장담하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둔촌주공 재건축 공사는 지난달 15일부터 전면 중단된 상태다. 공사중단 기간중 발생하는 유지비용은 4개 사를 합해 월 150억~200억원으로 추정된다. 비용은 타워크레인과 호이스트 등 장비 관련 비용과 유치권 관리 용역, 시설관리 용역, 직원 및 가설 전기, 설비 등이다.

업계에서는 타워크레인 철수가 현 조합 집행부에 대한 시공단의 결별 통보라고 보고 있다.

한 대형건설사 관계자는 "타워크레인은 설치했다 해체하는 비용이 만만치 않기 때문에 1~2개월 정도 공사가 중단된다고 해체하지는 않고 6개월 이상은 공사가 중단된다고 판단했을때 해체한다고 봐야한다"며 "타워크레인을 해체하는 것은 '더 이상 함께 일하지 않겠다'는 선언"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