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금과 보험

금리 오르자 보험사 재무건전성 '빨간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보험금지급여력(RBC)비율 150% 이하 보험사 속출

한국금융신문

[한국금융신문 임유진 기자] 금리가 오르자 보험사들의 재무건전성을 나타내는 지표가 급락하며 재무건전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1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실적을 공시한 보험사들의 지급여력(RBC) 비율이 전반적으로 큰 폭으로 떨어졌다.

지급여력비율은 보험사의 재무건전성을 나타내는 대표적인 지표로, 고객이 보험금을 청구했을 때 보험사가 일시에 지급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보험업법에서는 보험사에 RBC 비율을 100% 이상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RBC 비율이 100%로 아래로 떨어지면 보험금을 일시에 지급할 수 없다는 뜻이어서다.

그러나 금융당국은 재무 건전성을 강화하려는 측면에서 RBC 비율을 150% 이상으로 유지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한화손해보험, 농협생명, DB생명, 흥국화재 등은 RBC 비율이 150% 아래로 떨어지며 금융당국의 권고치를 지키지 못했다.

회사별로 한화손해보험 올해 1분기 말 RBC 비율은 122.8%로 전 분기 말 대비 54.1%포인트(p) 급락했다. 농협생명도 전 분기 말 210.5%에서 131.5%로 79%p 낮아졌다.

흥국화재 RBC비율은 146.65%로 전 분기 말 대비 8.7% p, DB생명은 139.14%로 18.5% p 하락했다.

다른 보험사들의 RBC 비율도 일제히 떨어졌다. KB손해보험 올해 1분기 말 RBC 비율은 162.3%, 한화생명은 161%였다. DB손해보험은 188.7%, 현대해상은 190.7%, 삼성화재는 271.3%로 전분기 말 대비 하락했다.

푸르덴셜생명은 올해 1분기 말 RBC 비율이 280.7%로 전 분기 말 대비 61.7%p, 신한라이프는 255.0%로 29.6%p 떨어졌다. 하나생명도 171.1%로 29.3%p 하락했다.

삼성생명의 올해 1분기 말 RBC 비율은 246%로 전 분기 말 대비 59%p 급락했다.

이같은 RBC 비율 급락은 금리 인상에 따라 매도가능증권으로 분류된 채권의 평가이익이 감소한 영향이다. 채권 금리 상승은 가격 하락을 의미한다.

올해 2분기 이후엔 보험사들의 지급여력 하락 문제가 더욱 심각해질 전망이다. 금리 급등세가 올해 2분기 들어서도 가파르게 이어지면서 채권자산의 가치 추가 하락이 불가피해져서다.

국채 10년물 금리는 올 1분기 말까지 0.721%p 급등한 데 이어 2분기 들어서도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추가 자본확충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올해 2분기부터는 지급여력이 금융당국 권고치에 미달하는 보험사들이 속출할 수 있다.

업계에서는 RBC비율 자체에 허점이 많다고 지적한다. RBC비율이 100%를 유지해도 되지만 지나치게 높게 권고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보험사들은 RBC 비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적극적인 관리 및 모니터링에 나서고 있다. 채권 계정 재분류, 후순위채 발행, 신종자본증권 발행, 유상증자 등의 방식으로 자본확충을 서두르고 있다.

보험사들은 올해까지 RBC비율로 건전성을 측정하는 만큼 신종자본증권 발행 등으로 대응을, 내년부터는 K-ICS시행으로 RBC비율이 의미가 없어지는 만큼 K-ICS에 무게를 둔다는 입장이다.

임유진 기자 uj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