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스토킹 전력 남성, 범행도구 준비해 피해여성 집 앞 찾아가…살인예비 혐의 구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토킹 전력이 있는 남성이 피해 여성을 살해하려고 흉기를 준비한 채 여성의 집 앞을 찾아간 혐의로 구속됐다.

17일 경향신문 취재 결과 서울 노원경찰서는 지난 13일 새벽 12시30분쯤 피해 여성이 사는 노원구 중계동 아파트 근처에 차량을 주차해놓고 주변을 배회하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피해 여성을 살해하려고 범행 도구를 준비한 혐의(살인예비) 등을 받는다.

“A씨가 사람을 죽이고 자기도 죽는다고 한다”는 A씨의 지인의 112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A씨를 검거했다. 체포 당시 A씨는 흉기를 소지하고 있었으며, A씨의 차량에서는 식칼, 테이프, 시너 등이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피해 여성을 살해하려고 계획한 것으로 보고 살인예비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서울북부지법은 14일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A씨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전 연인관계로 알려진 피해 여성을 지속적으로 스토킹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달에는 자신의 차량에 피해자를 1시간가량 감금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스토킹처벌법이 시행되기 전인 지난해 9월에도 피해 여성을 스토킹한 혐의(경범죄처벌법 위반)로 범칙금 통고 처분을 받았다. 다만 지난달 범행은 경찰에 신고되지 않았고, 지난해 사건 당시에는 피해자가 요청하지 않아 별도의 보호 조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범행 도구를) 준비한 만큼 고의가 있다고 보고 있다”며 “A씨의 휴대폰에 대한 디지털포렌식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하얀 기자 white@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