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프랑스, 30년 만에 두번째 여성 총리 탄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마크롱, 엘리자베트 보른 총리 임명

크레송 이후 30년의 여성 총리

“협상에 능한 기술 관료” 평가


한겨레

16일(현지시각) 30년 만에 프랑스 여성 총리가 된 엘리자베트 보른 신임 총리. 파리/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에서 30년 만이자 1958년 출범한 제5 공화국의 두번째 여성 총리가 탄생했다.

재임에 성공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각) 신임 총리로 엘리자베트 보른(61) 노동부 장관을 임명했다고 <아에프페>(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른 신임 총리는 프랑수아 미테랑 전 대통령 재임 시절인 1991년 5월∼1992년 4월 내각을 이끈 에디트 크레송 이후 30년 만에 여성 총리 자리에 올랐다.

지난 4월 대선 이후 사퇴 의사를 밝힌 장 카스텍스 전 총리로부터 총리직을 넘겨 받은 직후 보른 총리는 “그 무엇도 우리 사회에서 여성의 위치를 위한 투쟁을 멈추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자신의 총리직을 “꿈을 이뤄가야 할 모든 어린 소녀들에게” 바친다고 말했다. 환경부 장관 출신인 보른 총리는 “기후와 환경 관련 도전에 신속하고 강력하게” 대응할 것을 촉구했다고 <아에프페>는 전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올린 글에서 보른 총리 이름을 거론하며 “환경, 보건, 교육, 완전 고용, 민주주의 부흥, 유럽, 안보”에 우선순위를 두겠다며 “우리는 프랑스 국민을 위해 지치지 않고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아에프페>에 보른 총리는 ‘신념, 행동, 목표 달성’의 여성이며 개혁을 수행할 능력을 갖췄다고 말했다.

2008년 파리시 도시 계획 업무로 공직을 시작한 보른 총리는 오랜 사회당 당원이었으나, 2017년 마크롱 대통령이 창당한 ‘전진하는 공화국’(현 ‘르네상스’)에 합류했다. 그는 마크롱 대통령 취임과 동시에 교통부 장관으로 임명됐고 이후 2019∼2020년 환경부 장관, 2020∼2022년 노동부 장관으로 일했다.

파리에서 태어나 공학계열 명문 학교인 ‘에콜 폴리테크니크’를 졸업한 보른 총리에 대해 <아에프페>는 “노조 등과 신중하게 협상을 할 능력을 갖춘, 유능한 기술 관료로 평가된다”고 전했다. 보른 총리와 함께 일했던 한 직원은 <로이터> 통신에 그를 “새벽 3시까지 일하고도 아침 7시에 출근할 수 있는 진정한 일 중독자”라고 묘사했다.

보른 총리의 첫번째 과제는 다음달 12·19일 치러지는 총선에서 여당의 승리를 이끄는 것이다. 지난 4월 대선 1차 투표에서 22%를 득표했던 ‘불복하는 프랑스’의 장뤼크 멜랑숑은 사회당, 녹색당, 공산당과 광범한 좌파 연대를 결성하고 여당에 강력하게 도전하고 있다.

신기섭 선임기자 marishin@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항상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 신청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