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필모 아내’ 서수연, 친오빠도 능력남? “매년 기획하고 만들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필모의 아내 서수연이 남다른 능력의 오빠를 자랑했다.

16일 서수연은 인스타그램에 “곡성기차마을에서 하는 장미축제에 매년 친오빠가 수많은 곳곳의 포토존을 기획하고 만들고 있어요. 많이들 가셔서 이쁜 사진 많이 남기고 오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곡성기차마을을 방문한 서수연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사진 속 서수연은 다양한 꽃으로 장식된 포토존에서 포즈를 취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서수연은 플로리스트인 친오빠와 함께 서울 청담동에서 레스토랑 사업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2018년 TV조선 ‘연애의 맛’에서 배우 이필모와 ‘필연 커플’로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은 뒤 2019년 백년가약을 맺었다. 이들 부부는 슬하에 아들을 한 명 두고 있으며, 서수연은 현재 둘째 아들을 임신 중이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