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나서 여직원에 뽀뽀하라 해" 성비위 윤재순의 황당해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검찰 재직 시절 성비위 의혹이 제기된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이 17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불쾌감을 느끼셨다면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이면서도 사퇴 의사는 없음을 분명히 했다. 사과 과정에서 나온 해명이 되레 왜곡된 성의식을 그대로 드러내기도 했다.

이날 대통령비서실 등의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위한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검찰 재직 시절 성비위 의혹이 제기된 윤 비서관 문제가 집중적으로 도마에 올랐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비서관의 자작시를 열거하며 집중 공세를 폈고, 여당은 사과를 촉구하는 동시에 해명 기회를 제공하며 엄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은 윤 비서관의 과거 발언을 PPT 화면에 띄웠다. PPT 화면에는 윤 비서관이 검찰에 재직하던 2012년 '러브샷을 하려면 옷을 벗고 오라'고 언급한 것이나, 스타킹을 신지 않은 여직원을 향해 '속옷은 입고 다니는 거냐'고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윤 비서관은 "국민들에게 상처가 되고 불쾌감을 느끼셨다면 당연히 제가 사과드려야 맞다"고 고개를 숙였다. 다만 그는 "우려하는 부분에 대해 충분히 제가 느끼고 있다"면서도 "그것을 더 잘 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사퇴 의사에 대해 선을 그었다. 90도로 몸을 굽히기도 했다.

그러나 윤 비서관은 자신이 2003년 경고 처분을 받은 경위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황당한 해명을 하며 되레 논란이 증폭되는 분위기다.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은 윤 비서관에게 "지난 문재인 정부 때 탁현민 비서관과 관련해 시민사회와 여성계, 민주당 의원들도 경질을 요구할 만큼 심각한 여성 비하 논란이 있었다"며 "대통령비서실에서 중책을 수행하게 된 만큼 한 치의 숨김도 없이 솔직하게 당시 상황을 설명하고 과거 일이라도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충분히 사과가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이에 윤 비서관은 "일일이 대꾸하면 진흙탕 싸움이 되기 때문에 잠자코 있었다"고 반박하면서도 "저로 인해 상처 입고 피해 입은 부분에 대해서는 충분히 제가 사과를 드렸다고 생각한다. 다시 한번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다시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소위 '생일빵'을 하는 자리에서 하얀 와이셔츠에 초콜릿 케익이 뒤범벅됐다"며 "(해당 여직원이) 생일인데 뭐 해줄까라고 물어서 화가 나서 '뽀뽀해줘'라고 했더니 볼에 대고 갔다"고 당시 상황을 해명했다. 부적절한 신체접촉에 대한 인정인 셈이지만, "그 당시 조사를 받은 것도 아니고 조사가 진행되는 줄도 몰랐다"는 설명으로 "사실관계가 분명 다른 부분이 있다"는 주장을 이어갔다.

국민의힘 조은희 의원은 "윤 비서관은 문재인 정부 시절 청와대의 탁현민 전 비서관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며 "훌륭한 참모라면 성공한 정부를 만들기 위해서는 좀 억울하더라도 본인이 희생하는 결단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윤 비서관은 "더 열심히 더 잘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뼈를 깎는 아픔으로 자숙하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춰 더 열심히 한다는 말씀 드린다"며 이를 거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