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운영위, '성비위' 총무비서관 인선 도마…野비판에 尹측 '진땀'(종합2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與, 文정부 탁현민 사례 들어 역공 시도…일각서 "거취 결단" 거론

윤재순 "불쾌감 느꼈다면 사과"…"더 열심히 하겠다" 사퇴론 일축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회 운영위원회의 17일 대통령비서실 등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를 위한 전체회의에서는 검찰 재직 시절 성 비위 의혹이 제기된 윤재순 총무비서관 인선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윤 비서관의 검찰 재직 시절 성 비위 의혹을 거론하며 부적절한 인선이라고 집중 공세를 폈다. 윤 비서관은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이던 시절 대검 운영지원과장을 맡았던 최측근 인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