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박지현 “홍준표, 오라는 데 없으니 대구 출마” 洪 “같잖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이 17일 대구 서구 내당동 서재현 대구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민주당 대구시당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해 홍준표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를 맹비판했다. 홍 후보는 이에 대해 “같잖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박지현 위원장은 이날 발대식에서 “대구도 새 인물을 키워야 한다”라며 “홍준표 후보는 도대체 언제까지 지역주의에 기대서 대구를 우려먹고 또 우려먹을 작정인가. 대구는 사골국이 아니다”라고 했다.

홍 후보는 대구 수성구을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대구시장 선거에 출마한 상황이다.

박 위원장은 “(홍 후보가) 어디서도 오라는 데가 없으니 다시 대구로 왔다”라며 “지금 대구에 필요한 것은 홍준표 후보가 아닌 민생을 챙길 사람, 또 정치를 바꿀 사람, 대구의 미래를 바꿀 사람, 바로 여기 계신 (민주당) 서재헌 후보라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라고 했다.

이어 “홍준표 후보는 무상급식을 없앤 사람이다. 경남지사 때 진주 의료원 없앤 사람이다. 복지를 없애고 의료원을 없앤 사람을 뽑겠나. 복지를 키우고 의료원을 더 만들 사람을 뽑겠나”라고 했다.

홍 후보는 이날 자신이 만든 플랫폼 ‘청년의꿈’의 청문홍답(청년의 고민에 홍준표가 답하다) 코너에서 지지자가 박 위원장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자 “같잖아서”라는 짧은 답변을 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