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 방역 사령탑' 정은경 퇴임…"보람이었고 영광"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지난 2년 코로나 방역 최일선에 항상 있었던 분이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이임식을 끝으로 공직을 떠났습니다.

박재현 기자가 돌아봤습니다.

<기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청사를 떠나며 직원들과 마지막 악수를 나눕니다.

기념사진 촬영 때는 '존경한다'는 뜻의 수어로 방역 현장의 공무원들을 격려했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지자체 공무원들도 헌신해주셔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리고요. 저한테도 굉장히 큰 보람이었고 영광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