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앵커리포트] '임을 위한 행진곡' 수난, 이제 끝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민주화운동을 대표하고,

특히, 1980년 5월 광주에서 있었던 외침을 추모하는 곡입니다.

진보와 보수 정권을 오가며 부침을 겪었는데,

오늘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는 윤석열 대통령이 이 노래를 제창하기로 했습니다.

보수 정권으로는 사실상 첫 사례로 기록됩니다.

화면으로 보겠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임기 내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찾아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