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해로 10년째 사랑 나눔"...박보검, 전역 후 남몰래 선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보육원 측, 장문의 편지+박보검 봉사 사진 공개

더팩트

배우 박보검이 전역 후 남몰래 봉사 활동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훈훈함을 안겼다. /박보검 팬카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박지윤 기자] 배우 박보검이 전역 후에도 꾸준한 선행을 펼쳤다.

명진들꽃사랑마을 측은 17일 박보검의 공식 팬카페에 장문의 편지글과 함께 봉사활동에 나선 박보검의 사진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진 속 박보검은 마스크와 앞치마를 착용하고 물품을 정리하거나 박스 정리를 하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명진들꽃사랑마을은 "2013년에 처음 시작된 사랑 나눔이 올해로 10년째를 맞이했다"며 "그동안 변함없는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신 보검복지부(팬덤명) 분들과 박보검 배우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매해 보내주신 물품들은 저희 아이들이 매우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다"고 감사함을 표했다.

이어 명진들꽃사랑마을은 박보검의 선행을 알렸다. 편지에 따르면 아이들을 위한 선물을 준비해온 박보검은 보검복지부가 보낸 물품을 직접 정리하고, 택배 라벨 작업과 물품 확인 및 분리, 쓰레기 정리를 직접 하며 따뜻한 손길을 건넸다.

또한 "일하는 모습을 옆에서 볼 땐 선한 영향력이 끊이지 않는 미담 제조기라는 걸 실감할 수 있었다. 아이들이 생활하는 숙소와 놀이방 등을 둘러보기도 하고 아이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아이들하고 눈 맞춤으로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들어주는 모습이 감동적이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명진들꽃사랑마을은 "지난 10년 동안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조용한 선행으로 묵묵히 함께 이 길을 함께해준 박보검 배우와 보검복지부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30일 전역한 박보검은 지난 6일 진행된 제58회 백상예술대상에 MC로 참석하며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연예부 |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